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두리, 축구대표팀 전력분석관 전격 발탁

송고시간2016-10-27 09:17

전력분석은 물론 대표팀 가교 구실도 한다

기자회견하는 차두리
기자회견하는 차두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 전력분석관으로 선임된 전 국가대표 차두리가 27일 서울 신문로 아산정책연구원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감독님 반갑습니다'
'감독님 반갑습니다'

슈틸리케 감독(왼쪽)과 차두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전 국가대표 차두리(은퇴)가 한국 축구대표팀 전력분석관으로 선임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7일 "차두리 신임 전력분석관은 다음 달 7일로 예정된 대표팀 소집일부터 내년 러시아 월드컵 예선 한국팀의 마지막 경기까지 전력분석을 맡기로 했다"라며 "기간 연장 여부는 예선이 끝난 이후 다시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차두리는 독일에서 지도자 연수를 받다 26일 귀국했다.

차두리는 27일 오후 2시 서울 신문로 아산정책연구원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대한축구협회는 전력분석관 선임 배경에 관해 "최근 협회 기술위원회가 슈틸리케 감독의 동의를 받아 차두리에게 전력분석관 업무를 제안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용수 기술위원장은 "최근 대표팀이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풍부한 경험과 능력을 갖춘 차두리의 합류가 큰 힘이 될 것으로 믿는다"라며 "전력분석은 물론 코치진과 선수들 간의 가교 역할을 훌륭히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차두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B급 지도자 자격증을 갖고 있다. 대표팀 코치에 필요한 A급 자격증은 보유하고 있지 않아 코치가 아닌 지원 스태프의 일원으로 활동하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해 직책을 전력분석관으로 했다"라고 말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