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특검보다 檢수사…탄핵·하야 요구하면 안돼"

송고시간2016-10-27 09:23

"朴대통령, 진솔한 자백해야…최순실, 빨리 인터폴에 수사의뢰"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 겸 원내대표는 27일 '최순실 게이트' 파문과 관련, "지금은 박근혜 대통령이 보다 진솔한 자백을 다시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박 대통령은 총리 이하와 비서실장 등을 개편하고 집권여당도 책임지는 모습을 보일 때 국민은 이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박 대통령과 검찰은 빨리 최순실을 인터폴에 수사 의뢰해야 하는데, 아직도 안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이 '최순실 특검'에 합의한 것과 관련해선 "특검을 하면 몸통은 수사 못 하고 깃털만 구속된다. 사실은 밝혀지지 않고 국민에게 잊혀져가고 정국은 전환된다"면서 "민주당은 최근 '송민순 회고록', 개헌,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의 동행명령 반대, 이번 특검 결정까지 참으로 이해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욱이 특검을 하면 청와대와 여당은 틀림없이 상설특검을 요구하고 야당은 별도 특검을 요구할 것으로, 여기서 싸우면 정쟁으로 간다"면서 "성급한 민주당이 특검의 칼을 빼자 새누리당과 청와대는 정략적으로 받아들였다"고 지적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본래 특검이나 국정조사는 검찰의 수사를 압박하기 위해서 하는 것"이라며 "이러한 때 검찰은 이미 청와대의 말을 듣지 않을 것으로, 우리는 검찰 수사를 가속화하기 위해 압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비대위원장은 "박 대통령은 이미 힘을 잃었다. 국민이 신뢰하지 않는다"면서 "그런다고 우리가 재야 시민단체나 학생들, 일부 흥분한 국민처럼 탄핵을 요구하고 하야를 요구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노무현 대통령 당시 야당이 탄핵을 가결해서 역풍을 맞은 것을 잘 기억한다"면서 "우리 국민은 최소한 헌정중단은 바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박지원 "특검보다 檢수사…탄핵·하야 요구하면 안돼" - 1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