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투자 "현대차 주가 단기 반등할 것"

송고시간2016-10-27 08:05


한국투자 "현대차 주가 단기 반등할 것"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한국투자증권은 27일 올해 3분기에 부진한 실적을 내놓은 현대차[005380]의 주가가 4분기 실적 회복 등을 계기로 단기 반등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김진우 연구원은 "현대차[005380]의 3분기 실적은 국내 공장 파업 여파로 부진했다"며 "3분기 영업이익은 1조681억원으로 시장기대치를 15% 밑돌았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국내 공장 가동률이 파업 여파로 65%까지 하락해 고정비 부담이 커졌고, 이로 인해 수익성이 높은 제네시스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출하에 차질이 생겼다"며 "금융사업부도 중고차 가치 하락으로 수익성이 악화했다"고 분석했다.

3분기 딜러 보유 재고를 활용한 리테일 판매가 활발했던 점은 긍정적인 요인으로 꼽았다.

김 연구원은 "연말 판촉과 재고 축적을 감안하면 4분기 공장 판매는 140만대로 3분기 대비 32만대 늘 전망"이라며 "이에 따라 4분기 글로벌 가동률이 112.2%로 상승해 영업이익이 1조6천457억원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대차의 주가는 7월 2분기 실적 발표이후 답보 상태다.

김 연구원은 "배당과 밸류에이션(평가가치)이 바닥을 지지하는 가운데 단기적으로는 4분기 실적 회복이, 중장기적으로는 제네시스와 신흥국 경기개선 기대감이 주가를 견인할 것"이라며 "4분기에는 가동률이 상승하는 가운데 수익성이 높은 제네시스, 그랜저, SUV 출고가 집중되면서 수익성 또한 개선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올해 기말 배당금 전망치는 4천원에서 3천500원으로 낮춰 잡았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8만원은 유지했다.

hanajj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