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순실 "당선 초기 자료 받아봤다"…나머지 의혹은 모두 부인

송고시간2016-10-27 07:15

"심경고백 돕기 위해 연설문 수정"…"지금은 귀국할 수 없는 상황"

(헤센<독일>=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비선실세' 의혹을 받으며 독일에서 잠적 중인 최순실(60)씨가 박근혜 대통령 당선 초기에 청와대 자료를 받아 본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대선 당시 대통령의 "심경고백에 도움을 주기 위해" 연설문을 일부 수정한 것도 시인했다.

하지만 최씨는 나머지 각종 의혹들에 대해서는 모두 부인했다. 또 지금은 귀국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순실 의혹(CG)
최순실 의혹(CG)

[연합뉴스TV 제공]

27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최씨는 독일 헤센주 호텔에서 한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이 연설문 유출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한 데 대해 "대통령이 훌륭한 분이고 나라만 위하는 분인데 그런 분에게 심적으로 물의를 끼쳐드려 사과드리고 싶다"며 "정말 잘못된 일이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연설문 수정에 대해선 "대선 당시인지 그 전인가 했다. 대통령을 오래 봐 왔으니 마음을 잘 아니까 심정 표현을 도와달라고 해서 도왔다. (박대통령의) 마음을 잘 아니까 심경 고백에 대해 도움을 줬다. 그게 큰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국가 기밀인지도 몰랐다"며 "대통령에게 폐를 끼친 것은 정말 잘못했다. 신의 때문에 했는데 어떻게 하면 좋으냐"고 말했다.

청와대 보고서를 받아봤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기억이 가물가물한데, 당선 직후 초기에는 이메일로 받아본 것 같다"고 시인했다.

그러나 종이나 책자 형태의 청와대 보고서를 매일 봤다거나, 태블릿 PC를 통해 보고서를 사전에 봤다는 등의 보도에 대해서는 "당선 직후 초기에는 메일로 받아봤지만, 민간인이어서 국가 기밀인지 전혀 몰랐다", "태블릿을 갖고 있지도 않고, 쓸 줄도 모른다. 남의 PC를 보고 보도한 것 아닌지 모르겠다"고 부인했다.

그 외 인사 개입설과 미르·K스포츠 재단 특혜 의혹, 차은택씨의 재단 운영 농단 의혹, '팔선녀' 비선 모임 등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도 모두 '몰랐다, 말도 안 된다, 가깝지 않은 사람이다. 그런 적 없다. 처음 듣는 말이다'라고 일관되게 부인했다.

그러면서 "오늘도 약을 먹고 죽을 수도 있다"며 "너무 지쳤다. 여기에서 우리가 살고자 했는데 여기까지 기자들이 와 우리를 범죄자로 만들어놨다"고 주장했다.

독일로 간 것도 "딸이 심리적으로 너무 힘들고 최악의 상황에서 딸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다. 우리를 너무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논란을 제기하니까 더는 한국에 있을 수가 없어 장기 체류 목적으로 온 것"이라고 말했다.

집을 구입한 경위에 대해선 정식 절차를 거쳐 구입자금을 들여왔다며 "집을 구할 때 36만유로(4억4천만원)쯤 들었고, 은행 예금담보와 강원도 부동산 담보로 서울에서 만들어 들어왔다"며 집을 3~4채로 부풀린 것은 오보이며 집을 두채나 구입할 일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귀국 계획에 대해 "비행기를 탈 수 없을 정도로 신경쇠약에 걸려있고, 심장이 안좋아 진료받고 있어 돌아갈 상황이 아니다. 딸아이가 심경의 변화를 보이고 있어 두고 가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몰라 지금은 들어갈 수 없는 상황이다"라며 "건강이 회복되면 용서를 구하고 죄가 있다면 받을 것은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