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통령 소환투표 갈등' 베네수엘라서 찬반 집회…"20여명 부상"(종합)

야권, 총파업ㆍ대통령궁 앞 집회로 압박 고조…마두로 비상회의 개최ㆍ대화 촉구


야권, 총파업ㆍ대통령궁 앞 집회로 압박 고조…마두로 비상회의 개최ㆍ대화 촉구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베네수엘라에서 26일(현지시간) 대통령 국민소환 투표를 둘러싼 대규모 찬반 집회가 열렸다.

26일(현지시간) 엘 나시오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에 대한 국민소환 투표를 추진 중인 우파 야권 연합 국민연합회의(MUD)를 지지하는 수만 명은 수도 카라카스를 비롯한 전국 주요 도시에서 마두로 행정부를 규탄하고 조속한 투표절차 진행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반정부 시위에 참가한 대학생들 [AP=연합뉴스]
반정부 시위에 참가한 대학생들 [AP=연합뉴스]

상당수가 흰옷을 입은 반정부 시위대는 카라카스 주요 도로를 점거한 채 국기를 흔들며 '정부는 곧 무너진다', '독재 종식' 등의 구호를 외쳤다.

야권은 지지자들에게 오는 28일 12시간 총파업에 나설 것을 독려하고 의회 다수당으로서 할 수 있는 모든 권한을 행사해 마두로 대통령이 스스로 권좌에서 물러나도록 압박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 달 3일에는 대통령궁 앞에서 소환 투표절차 진행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겠다고 공언했다.

시위대는 카라카스 서부 지역인 산 크리스토발 등 곳곳에서 경찰과 충돌하기도 했다. 산 크리스토발은 2014년 대규모 반정부 시위로 43명이 사망한 유혈사태의 진원지다.

베네수엘라 인권단체 포로 페날은 전국적으로 20명 이상이 다치고 39명이 체포됐다고 밝혔다. 부상자 중에는 북서부 마라카이보 시에서 피격된 3명이 포함됐다.

이번 시위는 지난주에 선거관리위원회가 국민소환 투표 청원 본서명 수집절차를 중단시키면서 여야 갈등이 격화된 가운데 이뤄졌다. 선관위는 1차 서명을 집계하는 과정에서 부정행위가 발견된 5개 주의 서명운동 결과를 무효로 판단한 법원 결정을 근거로 제시했다.

이후 야권이 장악한 의회는 마두로 대통령이 민주주의와 헌정 질서를 깼다며 정치적 재판을 개시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지난 8월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이뤄진 브라질과는 달리 마두로 대통령에 대한 정치적 재판은 당선무효 소송에 계류 중인 MUD 소속 의원 3명의 불법 등원 이후 대법원이 의회의 직무정지를 선언한 터라 법적인 효력이 없는 상징적인 조치로 끝날 것으로 보인다.

중남미 위성방송 텔레수르는 베네수엘라 헌법은 의원들의 발의로 대통령을 탄핵하는 것을 허용하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일부 서방 언론은 이런 사실을 외면한 채 의회의 정치적 재판 절차 개시를 탄핵으로 몰고 가고 있다는 것이다.

정부 지지자들도 이날 마두로 대통령이 소집한 국가비상회의가 열린 미라플로레스 대통령궁 앞에 집결해 맞불 집회를 열었다. 야권 소속인 엔리 라모스 알룹 국회의장은 "광대극에 앉아있는 바보가 되지 않겠다"며 회의에 불참하는 대신 반정부 시위에 참가했다.

정부 지지자들은 "어떠한 불법적인 위협으로부터 베네수엘라 헌법을 보호할 것"이라며 "국가의 안정을 해치고 폭력을 조장하는 어떠한 시도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마두로 대통령은 폭력을 조장하는 야권의 행위를 비난하면서 평화를 위한 대화에 임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국가비상회의 이후 친정부 시위대를 상대로 한 연설에서 "야권은 자포자기의 상태에 있다"면서 "그들은 북쪽(미국)으로부터 우리의 혁명을 파괴하라는 지령을 받았다"고 말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7 05: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