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약 투약한 스파이더맨' 3인조 아파트 털이 철창행

송고시간2016-10-27 06:00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마약을 투약하고 고층 아파트를 턴 3인조 빈집털이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빈집에 들어가 물건을 훔치고 범행 전후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특수절도·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로 홍모(26)씨와 유모(45)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7일 오후 8시께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아파트 4층과 7층에 들어가 고급 시계 등 5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치고 나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3인조는 유씨와 또 다른 공범 서모(47)씨가 망을 볼 동안, '벽타기' 담당 홍씨가 아파트 난간과 실외기를 딛고 올라 비교적 문단속이 허술한 고층 세대 중 불이 꺼진 집의 열린 창문과 베란다를 통해 안에 침입했다.

이들은 구치소에서 알게 된 사이로 홍씨는 특수절도 등 전과 7범, 유씨와 서씨는 각각 마약 등 전과 15범과 13범이었다. 홍씨는 빈집털이로 2년 4개월 수감됐다 지난 6월 출소했고, 다른 두 명 역시 마약 관련 범행으로 구속됐다 작년 출소했다.

세 사람은 범행할 때 휴대전화 대신 무전기를 사용해 서로 주변 상황을 공유했는데, 이는 휴대전화 사용 내역이 노출되면 수사기관에 범행이 발각될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홍씨와 유씨는 범행 이튿날엔 공원 공중 화장실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뒤 강동구 암사동의 한 아파트에 들어가 또다시 범행하려 했지만, 행인이 많아 실패하고 마침 이들을 쫓고 있던 경찰에 곧바로 붙잡혔다.

이들은 두려움을 없애기 위해 범행 전후 필로폰을 투약했다고 진술했으며, 생활비와 유흥비 등을 마련할 목적으로 빈집털이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도주한 서씨를 추적중이며, 구속된 홍씨와 유씨가 필로폰을 서씨로부터 받았다고 진술한 만큼 이들이 마약을 입수한 경위와 여죄 등을 계속 수사할 예정이다.

수서경찰서
수서경찰서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