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미즈호증권, 한국 시장 진출한다

송고시간2016-10-27 05:01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일본의 대형 증권사인 미즈호증권이 한국시장에 진출한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즈호증권은 '아시아 서울지점(가칭)'을 열기 위해 지난달 30일 금융위원회에 금융투자업 예비인가를 신청했다.

1917년 7월 설립된 미즈호증권은 일본 미즈호파이낸셜그룹 계열사로, 총자산 기준으로 일본에서 4위권을 달리는 증권사다.

미국과 영국 등지에 9개의 해외지점과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증권선물위원회와 금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차례로 예비인가 안을 심사하게 된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미즈호증권 서울지점의 예비인가 신청이 접수돼 심사 중"이라며 "신청 후 2개월 이내에 인가를 내주도록 돼 있지만 외국계 증권사여서 확인 작업 등을 거치는 데 시간이 소요돼 내년 초로 넘어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미즈호증권은 서울지점 예비인가를 얻으면 사무실을 차리는 등 외형을 갖춘 후 본인가를 신청해야 한다.

미즈호증권 서울지점은 일반·전문 투자자를 상대로 국채와 회사채 등 채권 중개영업을 주로 영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별개로 미즈호증권은 최근 NH투자증권[005940]과 접촉해 기업 인수·합병(M&A) 등 투자은행(IB) 업무 분야에서 협력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미즈호에 앞서 우리나라에 진출한 일본계 증권사는 노무라증권과 다이와증권이 있다.

미즈호파이낸셜그룹 계열사 중에는 미즈호코퍼레이트은행이 서울에 지점을 내고 영업 중이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