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 공군 특수부대, 군산기지서 北내륙 침투훈련(종합)

송고시간2016-10-27 09:44

北 선제타격론 대두한 상황서 진행돼 주목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적지 침투작전을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미 공군 특수부대가 최근 한국에서 우리 공군 특수부대와 함께 북한 핵·미사일 시설 타격을 위해 내륙 지역에 침투하는 훈련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27일 "미 공군 353 특수작전단이 최근 군산기지에서 우리 공군의 침투작전 부대인 공정통제사(CCT) 요원들과 연합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티크 나이프'(Teak Knife)라는 이름의 이번 훈련에서 한미 공군 특전요원들은 유사시 항공기로 북한 내륙 깊숙이 침투하는 연습을 집중적으로 실시했다. 훈련에는 미 공군의 MC-130 수송기와 우리 공군의 C-130 수송기 등 고정익 항공기가 투입됐다.

이번 훈련은 유사시 북한 핵·미사일 시설을 파괴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육군 특수부대 병력과 무기체계를 목표 지점에 정확하게 투하하는 데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 한미 양국에서 대북 선제타격론이 대두하는 상황에서 양국 공군 특수부대가 북한 핵·미사일 시설 파괴를 위한 훈련을 한 것이다.

미 공군 353 특수작전단은 유사시 적지에 특수부대를 공수하고 지상에서 작전 중인 특수부대에 무기를 포함한 군수물자를 지원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전투로 부상한 특수부대 병력을 후방 지역으로 신속하게 이송하는 것도 특수작전단의 임무다.

353 특수작전단은 약 800명의 병력으로 구성돼 있으며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嘉手納) 기지에 주둔하고 있다. 한반도 유사시에는 미 증원전력으로 북한에 침투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한미 군은 1990년대부터 티크 나이프 훈련을 정례적으로 해왔지만, 이를 공개한 경우는 드물다. 티크 나이프 훈련에는 우리 육군 특전사 병력이 참가해 한미 공군 특수부대 수송기를 타고 공중강하 연습을 하기도 한다.

군 관계자는 "이번 훈련에도 당초 육군 특전사 1개 여단 병력이 참가할 계획이었지만, 부대 사정으로 취소돼 한미 공군 특수부대 위주로 훈련이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한미 양국 군은 최근 북한 핵심시설 타격을 목표로 특수부대의 상호운용성을 강화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지난 10∼21일 미국 알래스카주에서 진행된 다국적 공군 연합훈련인 '레드 플래그 알래스카'에서 우리 공군은 고정익 수송기로 미 육군 특수부대를 공수하는 연습을 했다.

우리 육군 특수부대가 미 공군 수송기로 강하훈련을 한 적은 있지만, 미 육군 특수부대가 우리 공군 수송기로 강하훈련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티크 나이프 훈련은 북한 핵심시설 파괴를 위한 내륙 침투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북한 수뇌부를 겨냥한 '참수작전'과는 무관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