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교육청-시의회 '중학교 무상급식 확대' 또 갈등

송고시간2016-10-27 07:00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중학교 무상급식 확대를 둘러싼 논란이 올해도 재연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교육청은 내년도 중학생 급식비 지원을 현행 30%에서 70%로 확대한다는 방침이지만 시의회는 교육환경 개선사업이 우선이라며 반대하고 하고 있다.

경진대회에서 입상한 식단[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진대회에서 입상한 식단[연합뉴스 자료사진]

교육청은 중학생 급식비 지원 확대를 포함한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해 내달 초 시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중학생 급식비 지원규모는 총 250억원가량 될 전망이다.

애초 교육청은 올해부터 중 1학년을 시작으로 2018년까지 단계적으로 중학교 무상급식을 시행하기로 했다.

하지만 지난해 시의회 예산안 심사에서 논란이 제기됐고, 결국 교육청과 시의회는 중 1학년 무상급식 대신 전체 중학생에게 골고루 급식비를 지원하는 방향으로 타협했다.

총 112억원의 예산을 모든 중학생에게 골고루 지원해 올해부터 6만원이던 월 급식비를 4만원으로 낮췄다.

교육청은 학년별 무상급식 대신 현재 30%인 급식비 지원을 내년 70%, 2018년 100%로 늘리는 방법으로 무상급식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시의회는 무상급식보다는 교육환경 개선사업이 우선이라며 급식비 지원확대에 반대하는 분위기다.

세수 확충으로 내년도 교육청 예산이 늘어나지만 급식비는 고정적으로 지출해야 할 항목이어서 신중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부산의 낡은 학교 비율이 다른 도시보다 높아서 석면철거와 내진보강 등 교육환경 개선사업에 예산을 먼저 투입해야 한다는 게 시의회의 입장이다.

시의회 교육위원회 신정철 의원은 "내진보강, 석면철거, 급식시설과 급식질 개선, 운동장 보수 등 시급한 사업이 많은데도 교육감 공약이라는 이유만으로 무상급식을 도입하려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교육청은 내진보강과 석면교체에 연간 각각 300억원과 200억원을 투입하는 등 교육환경 개선사업도 병행하겠다며 중학생 급식비 지원확대를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무상급식에 찬성하는 시민단체들은 27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와 시의회를 압박할 예정이어서 무상급식을 둘러싼 논란은 본격화할 전망이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