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도, 내년 식수원 댐 전환 구체화…기본구상 용역

송고시간2016-10-26 17:26

건설본부 계획…창녕~현풍 고속국도 확장, 창원~진해 제2안민터널 추진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낙동강 대신 댐을 건설해 가둔 물을 식수원으로 삼겠다고 밝혔던 경남도가 내년에 이러한 정책을 뒷받침할 기본구상 용역을 한다.

경남도는 26일 재난안전건설본부 내년 주요 업무계획을 발표하면서 도민에게 깨끗한 1급수를 공급할 정책을 내년에 구체화하는 실행계획을 만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내년 1월께 스페인과 프랑스 등 유럽 선진국을 방문해 식수댐과 강변여과수 개발·식수공급방법, 식수댐 건설에 따른 환경문제 해결방법 등을 점검한다.

내년 상반기에 도내 댐과 저수지 수원을 조사해 개발여건을 분석하고 기본방향을 설정한다.

이어 도내 댐과 저수지에서 공급할 수 있는 식수량과 수요량을 분석해 경제성을 따지기 위한 용역을 한다.

댐을 활용한 청정원수 공급방안에 대해 내년 1월부터 6개월간 기본구상용역을 할 계획이다.

내년 하반기엔 이러한 식수원 정책이 용수공급계획 변경·댐건설장기계획에 반영되도록 국토교통부 등 관련 기관과 지속해서 협의할 방침이다.

도는 "물 문제는 지역별로 이견도 있지만 물은 모두의 자원이라는 인식으로 현재와 미래세대를 위한 장기적인 관점에서 식수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도는 이달 초 국토부에 함양 문정댐(일명 지리산댐)을 홍수조절용이 아닌 다목적댐으로 건설해 안전한 수돗물을 건설하는 계획을 건의한 바 있다.

그러나 도내 환경단체들은 댐 건설이 아닌 낙동강 수질개선이 올바른 식수원 대책이라는 입장이어서 도의 식수원 정책을 둘러싼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도는 이날 재난안전건설본부 내년 주요 업무계획에서 식수원 정책 이외에도 함양~울산 고속국도 전 구간 착공, 창녕~현풍 고속국도 확장, 창원~진해 제2안민터널 추진 등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지진에 대비해 현재 42.7%인 공공시설물 내진 비율을 2020년까지 1천880억원을 들여 55%까지 끌어올리는 계획도 시행한다.

건축면적 5천㎡ 이상의 민간다중이용시설 124곳에 대해 연간 한 차례 이상 실제 대피훈련을 하는 등 지진대응 매뉴얼을 마련해 시설별 훈련을 의무화한다.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노인복지관이나 노인대학 등 노인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어르신 안전교육'을 시행해 올바른 보행, 가정안전사고 예방 등을 교육한다.

안전불감증 해소를 위한 도민 안전다짐대회를 내년 5월 셋째주에 개최하고 대형사고를 유발하는 특수재난 대비 훈련도 한다.

이동찬 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도민이 마음 놓고 마실 수 있는 1급수 식수 공급과 함께 재난에 대비한 도로, 하천 등 도시기반시설 조성에 최선을 다해 안전한 경남을 구축해나가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