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IT업계, 정부와 데이터 공유 나섰다…"가짜 리뷰 단속용"

송고시간2016-10-26 10:06

알리바바·텐센트·JD닷컴·디디·바이두 참여…사생활 침해 우려 제기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중국의 인터넷 대기업들이 전자상거래 분야에 만연한 온라인 리뷰 조작을 근절하기 위해 정부와 데이터(자료)를 공유하기로 했다.

26일 파이낸셜 타임스에 따르면 알리바바와 텐센트, JD닷컴, 58닷컴, 디디추싱, 바이두 등은 소비자 신뢰도를 높이고자 가짜 리뷰를 단속하겠다는 정부 당국의 노력에 협조하기로 했다.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는 이런 민관의 협력이 이른바 사회신용평가시스템 구축 계획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자오천신(趙辰昕) 발개위 대변인은 "가짜 리뷰 행위가 점점 더 확대되고 있어 전자상거래의 건전한 발전에 위험을 증대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발개위는 2020년까지 개인에 대한 사회신용평가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구축키로 하고 이를 위해 알고리즘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개인 신용 데이터베이스(DB)를 만들 계획이라고 지난해 10월 발표했다.

바이두는 이번 합의는 "신용조작에 대항하는 기업과 정부의 동맹"이라고 논평했고 알리바바는 "우리는 민관 공조가 소비자들의 이익을 증진할 것으로 본다"는 입장을 밝혔다.

바이두 본사 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바이두 본사 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발개위는 민관의 공조가 우선 11월 11일 광군제(光棍節·독신자의 날)에 이뤄질 온라인 쇼핑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광군제는 온라인 쇼핑이 극도로 활발해 중국판 블랙 프라이데이로 불릴 정도다. 지난해 광군제에서 중국의 온라인 쇼핑 매출은 무려 143억 달러였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친소비자적 조치라는 당국의 포장에도 불구하고 온라인 리뷰에 관한 규제를 강화하려는 정부의 노력에 우려하는 시각도 없지 않다고 지적했다.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옹호하는 이들은 사회신용평가시스템 자체도 실제로는 대중 감시를 위한 의도가 담겨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js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