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남도의회 장애인 의무고용률 5%로 확대 추진

송고시간2016-10-26 06:00

이공휘 도의원 '장애인 고용촉진 조례' 입법 예고

(예산=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도의회가 충남도와 출자·출연기관의 장애인 비율을 5%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장애인 법정 의무고용비율은 3%다.

26일 충남도의회에 따르면 이공휘 의원은 최근 장애인 고용을 촉진하고 직업재활에 대한 내용을 담은 '장애인 고용촉진 및 직업 재활 지원 조례안'을 입법 예고했다.

조례안은 장애인 고용촉진과 직업 재활을 위한 교육·홍보를 비롯한 다양한 시책 마련을 충남지사의 책무로 규정했다.

충남지사는 공공부문 장애인 일자리 제공을 위한 사업 발굴, 장애인 직업적응 훈련, 장애인 고용 우수사례 발굴·홍보 등에 대한 내용을 담은 장애인 고용촉진 및 직업 재활 추진계획을 마련해 시행해야 한다.

특히 충남도와 출자·출연기관의 장애인 고용비율을 5%까지 높여야 한다.

도와 시군의 장애인 고용률 현황을 조사하고 실적이 부진한 경우 의무고용률 준수 권고와 함께 그 내용을 공표하도록 했다.

2016년 9월 현재 충남도의 장애인 고용비율은 3.4%고, 9개 출자·출연기관(50명 이상)의 장애인 고용비율은 1.9%다.

또 장애인 고용촉진을 위해 직업 상담 및 알선, 직업적응 훈련, 장애인 취업박람회 개최 등을 해야 한다.

이와 함께 장애인을 고용하거나 고용하려는 사업주에게 시설 설치비 및 기능 보강비 등을 지원할 수 있고, 장애인 고용 관리에 관한 기술적 사항에 대해서도 지원할 수 있다.

장애인 사업장이나 장애인 직업 재활시설에서 생산한 제품을 우선 구매한다는 내용도 조례안에 담겼다.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이공휘 의원은 "장애인의 고용 확대와 직업 재활을 통해 자립을 촉진함으로써 장애인의 안정된 생활과 적극적 사회참여를 높이기 위해 조례 제정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조례안은 입법 예고 절차를 거쳐 이르면 제292회 정례회에 상정될 예정이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