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여행업계, 中 저가관광 규제 지침에 '긴장'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중국 정부가 저가 관광상품을 규제하고 방한 중국인 관광객(유커·遊客) 수를 전년보다 20% 줄이라는 지침을 자국 여행사에 통보하면서 국내 여행업계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한국관광공사와 여행업계 등에 따르면 전날 중국 국가여유국은 앞으로 6개월 동안 '불합리한 저가여행'을 중점적으로 관리·정비한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이 지침은 계약서를 조사하고 상점을 엄격하게 관리하며 제보와 현장 조사를 통해 저가여행을 단속한다는 내용이며, 한국뿐만 아니라 태국 등 저가여행 상품이 있는 모든 국가에 해당한다.

특히 상하이 등 일부 지역에서는 정부가 여행사에 내년 4월까지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인 관광객 수를 전년보다 20% 줄이라는 구두 지침을 내렸으며 씨트립 등 일부 대형 여행사에는 "단체관광객 모객 규모를 지난해 이상으로 할 수 없다"는 통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현재 중국 내 주요 온라인 여행사 사이트에서 2천위안(한화 약 33만5천원) 이하의 풀 패키지 한국 여행상품은 모두 사라진 상태다.

지난해 중국인 관광객은 총 598만4천170명 방문해 1인당 2천391달러(약 272만원)를 썼는데, 중국 관광객이 20% 줄어들면 3조원에 가까운 관광 수입이 사라지게 되는 셈이다.

국내 관광업계는 중국 정부의 새 조치로 단체관광객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며 조심스럽게 우려를 나타냈다.

여행업협회는 "오늘 기사를 접해서 아직 (정확한 내용을) 파악 중"이라고 말을 아꼈으며 익명을 요구한 여행사 관계자는 "중국 정부의 저가 관광 제한 조치는 예전에도 있었지만, 이번처럼 20%를 줄이라는 등 수치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우선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면세점들도 단체관광객 비중이 높은 곳은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익명의 업계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인해 입국자 수가 줄어들면 단체관광객이 아닌 개별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현지 마케팅 등에 집중하는 것이 최선일 것 같다"며 "올해 말 신규면세점이 더 지정되면 업계 상황은 악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그동안 한·중 정부가 불합리한 저가 관광을 근절하기 위해 힘써왔기 때문에 중국의 이번 조치는 당연한 수순이라고 볼 수 있지만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 결정의 후속 조치가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도 있다.

관광공사는 "이번 저가여행 관리지침 자체는 한국만을 대상으로 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 배경 등에 대해서는 파악 중"이라며 "앞으로 여행사를 통한 광고·이벤트 등에 제약이 있을 것으로 보고 개별관광객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 명동의 유커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명동의 유커들[연합뉴스 자료사진]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5 11: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