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혼술남녀' 공명 "저라면 사랑보다는 형제애 택할 것"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종영을 하루 앞둔 tvN 드라마 '혼술남녀'에서는 요즘 '형제의 난'이 한창이다.

서울 노량진의 공무원 학원 강사 박하나(박하선 분)를 두고 같은 학원의 스타 강사 진정석(하석진)과 그 동생이자 수강생인 진공명(공명) 사이에 전쟁이 발발했기 때문이다.

공부와는 담을 쌓고 살다가 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박하나 선생님의 남자친구가 되고야 말겠다는 생각뿐인 진공명의 좌충우돌이 가끔은 우리를 웃기고 가끔은 슬프게 한다.

진공명 역으로 인지도를 확 끌어올린 배우 공명(본명 김동현·22)을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에서 만났다.

배우 공명
배우 공명

형제 둘 중 맏이인(그의 동생은 보이그룹 NCT의 도영이다) 공명에게 '드라마와 같은 상황이 벌어지면 어떡하겠느냐'고 물었더니 대답 대신 깊은 한숨이 나왔다.

"그 상황을 저희 형제에게 대입한다면……. 으악. 저는 정말 진짜……. 오늘 방송에 진정석이 동생을 위하는 마음이 나오긴 합니다만, 제가 만일 그런 상황에 부닥친다면 사랑보다는 형제간의 우애를 택할 것 같아요."

똑똑한 형의 그늘에 가려 평생을 존재감 없이 살아온 진공명은 자신에게 격려와 애정을 아끼지 않는 박하나에게 반한다.

시도 때도 없이 '박하나쌤(선생님)'을 외치는 진공명 캐릭터가 해맑고 천진난만한 모습에 절로 마음이 열리더라는 시청자들이 많다.

공명은 "촬영하는 내내, 대본을 보는 내내, 내가 정말 진공명으로서 '박하나쌤'에게 조금씩 빠져든다는 생각으로 임했다"면서 진공명의 애틋한 감정에 이입하는 것이 어렵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진공명은 박하나를 향한 마음을 에둘러 표현하지 않고 직설적으로 표현해 '직진 연하남'으로 불렸다. 공명도 좋아하는 사람이 생기면 애정 표현을 솔직하게 자주 하는 스타일이라고.

배우 공명
배우 공명

공명은 드라마 종영 전이라 결말을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를 꺼렸다.

그러나 결말 이야기에 갑자기 어두운 표정으로 "배우로서는 만족하지만, 진공명으로서는 씁쓰레하고 슬픈 마무리"라고 말한 것으로 짐작하건대 형에게 승기를 완전히 빼앗긴 채 막을 내린 모양이었다.

공명은 그래도 12살 차이 나는 하석진(34)과 친형제 같은 느낌으로 잘 지냈다고 덧붙였다.

"하석진 형이 촬영장에서 말을 그렇게 많이 하는 편이 아닌데도 무척 편한 느낌이에요. 그러다 보니 저도 카메라 앞에서 진공명이 형에게 대드는 장면이나 까부는 장면을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어요."

공명에게 박하선과 정채연의 매력도 비교를 부탁했다. 정채연은 진공명을 내심 좋아하는 공시생(공무원 시험 준비생)을 연기 중이다.

공명은 "박하선 누나는 평소에도 워낙 밝은 에너지가 넘치고 말괄량이처럼 장난기도 많아서 연기할 때도 스스럼없이 다가갈 수 있었다"면서 "정채연은 정말 착한 데다 나이(19살)보다 훨씬 어른스러운 편"이라고 전했다.

'혼술남녀'의 대표적인 수혜자 중 한 사람인 공명은 "일단은 저 자신을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물론 훗날 다시 이 드라마를 보거나 제가 연기했던 영상을 찾아보면 아쉬움도 남고 후회도 하겠지만, 일단은 나름대로 잘했다는 생각에 고생했다고, 칭찬해주고 싶네요."

tvN '혼술남녀'의 공명
tvN '혼술남녀'의 공명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4 1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