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덴마크 총리 "한국에도 에프터스콜레 자리잡게 되길"

송고시간2016-10-24 13:54

덴마크형 공동체학교 강화도 '꿈틀리 인생학교' 방문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 덴마크 총리는 24일 오전 인천 강화도 '꿈틀리 인생학교'를 찾아 "멀리 떨어진 한국에 덴마크 고유의 교육제도인 '에프터스콜레'가 퍼지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강화도 꿈틀리 인생학교 찾은 덴마크 총리
강화도 꿈틀리 인생학교 찾은 덴마크 총리

(인천=연합뉴스)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 덴마크 총리가 24일 오전 인천 강화도 '꿈틀리 인생학교'를 찾아 축사하고 있다. 2016.10.24[주한 덴마크 대사관 제공=연합뉴스]

꿈틀리 인생학교는 아시아 최초의 덴마크형 '에프터스콜레(Efterskole)'로 올해 2월 강화군 불은면의 옛 신성초등학교 부지에 문을 열었다.

에프터스콜레는 덴마크의 교육 제도로 중학교를 졸업한 학생들이 고등학교에 가기 전 함께 기숙사 생활을 하며 인생을 설계하는 시간을 갖는 공동체 학교다.

라스무센 총리는 이날 약 30분 동안 꿈틀리 인생학교를 찾아 학생들이 수업을 받는 교실과 직접 재배한 농작물을 둘러보며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한 학생이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국가로 알려진 덴마크의 강점을 묻자 "복지제도와 믿을 수 있는 사회안전망이 구축돼 있다는 것이 행복에 기여하는 요소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한국에 에프터스콜레가 생겼다는 기사를 보고 이곳을 꼭 방문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덴마크 출신 작가 안데르센의 전집 두 세트를 학교 측에 증정했다.

강화도 꿈틀리 인생학교 찾은 덴마크 총리
강화도 꿈틀리 인생학교 찾은 덴마크 총리

(인천=연합뉴스)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 덴마크 총리(앞줄 왼쪽 네번째)와 부인 솔룬 뢰케 라스무센(앞줄 왼쪽 다섯번째) 여사가 24일 오전 인천 강화도 '꿈틀리 인생학교'를 찾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6.10.24 [주한 덴마크 대사관 제공=연합뉴스]

제1회 꿈틀리 인생학교 입학생 30명은 16∼18세 청소년들로 각 서울, 인천, 경기, 부산, 대구 등 전국 각지에서 모였다.

꿈틀리 학생들은 정규 교과 과목 수업을 받는 대신 기숙사에서 함께 묵으며 농작물 가꾸기, 토론, 여행 학교 등 다채로운 활동을 한다.

담임교사 3명이 학생을 10명씩 맡아 인솔하고 다른 교사들이 글나눔과 철학 수업 등을 따로 가르친다. 수업료와 기숙사비는 매달 각각 50만원, 30만원이다.

강화도 꿈틀리 인생학교 찾은 덴마크 총리
강화도 꿈틀리 인생학교 찾은 덴마크 총리

(인천=연합뉴스)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 덴마크 총리(맨 왼쪽)와 부인 솔룬 뢰케 라스무센 여사(왼쪽 두번째)가 24일 오전 인천 강화도 '꿈틀리 인생학교'를 찾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6.10.24 [주한 덴마크 대사관 제공=연합뉴스]

송도 GGGI(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의 이사회 의장을 역임한 라스무센 총리는 23∼26일에 걸친 방한 기간 박근혜 대통령과 취임 후 6번째 정상회담을 한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031210006900001

title : 세종기지 개선대책 내년 3월까지 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