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朴대통령이 필요시 개헌안 발의…개헌논의 주도 입장"(종합)

"4년 중임제ㆍ내각책임제ㆍ분권형 등 개헌방향 상정하지 않아"
"朴대통령, 오래전부터 개헌 필요성 공감…추석연휴 마지막에 준비 지시"
<임기내 개헌>김재원 정무수석, 개헌 관련 브리핑
<임기내 개헌>김재원 정무수석, 개헌 관련 브리핑(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김재원 정무수석이 24일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개헌안 제안권자는 대통령과 재적 과반의 국회"라며 "국회 논의과정을 봐가면서 필요하다면 당연히 대통령께서 헌법개정안 제안권자로서 정부 안을 제안할 수 있다"고 개헌에 관해 브리핑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강건택 강병철 기자 = 청와대는 24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개헌 추진을 공식화한 것과 관련, 필요하다면 박 대통령이 정부 개헌안을 발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재원 정무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개헌안 제안권자는 대통령과 재적 과반의 국회"라며 "국회 논의과정을 봐가면서 필요하다면 당연히 대통령께서 헌법개정안 제안권자로서 정부안을 제안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수석은 "대통령이 개헌논의를 주도해야 한다"며 "개헌안 논의가 지지부진하거나 정치적 이해관계 때문에 논의가 진척되지 않으면 대통령이 많은 의사를 표현하고 의지를 밝힘으로써 개헌 진행에 박차를 가할 수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이 개헌논의를 주도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그러나 국회에서 논의를 좀 더 해서 (단일한) 개헌안이 만들어지면 좋을 것 같다는 게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정부 내에서도 개헌추진기구를 만들어서 바람직한 방향의 국민적 여론을 형성하고 그 여론에 따라서 헌법 개정안을 마련해 국회 논의 과정을 지켜보면서 함께 추진하겠다"며 국회와 정부의 '투트랙' 개헌 추진을 시사했다.

김 수석은 개헌안의 핵심사안인 권력구조 개편 방향과 관련해 "어떤 정치체제를 대통령이 생각한다고 해도 무조건 관철될 수는 없는 구조"라며 "국민들과 국회의 공감대가 함께 가야 하고, 당장 대통령 4년 중임제나 내각책임제, 분권형(대통령제) 이런 것은 상정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대통령 임기단축이 개헌안에 포함될 수 있느냐는 물음에는 "그런 것은 모두 앞으로 국민적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여러가지 개헌에 대한 입장들이 개진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모든 논의는 전부 다 열려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 수석은 또 권력구조 개편에 한해 개헌할 것인지, 아니면 폭넓은 개헌을 추진할 것인지에 관해 "그것도 국회의 개헌추진기구, 앞으로 정부 내에 설치될 개헌추진조직에서 국민 여론과 모든 방향을 수렴해서 판단하고 정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개헌 추진을 결심한 과정에 대해선 "박 대통령은 이미 오래 전부터 개헌 필요성에 대해서 공감했다"면서"면서 "대통령이 추석 연휴기간에 자세히 검토할 수 있도록 종합적이고 최종적인 보고서를 상당히 분량이 많은 내용으로 드렸고, 연휴 마지막 무렵에 대통령이 개헌 준비를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靑 "朴대통령이 필요시 개헌안 발의…개헌논의 주도 입장"(종합) - 1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4 12: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