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기내 개헌> 박지원 "개헌 논의 참가"…정략적 의도는 경계

송고시간2016-10-24 11:40

"대통령이 블랙홀 만드는 느낌…중임도 생각하는것 아닌가"

대통령 개헌 발언 입장 말하는 박지원
대통령 개헌 발언 입장 말하는 박지원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개헌 추진 관련 예산안 시정연설을 들은 뒤 취재진을 만나 대화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4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임기 내 헌법개정을 완수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만시지탄이지만 우리 당으로서는 평가를 한다"면서 "특위 구성 등 논의에 참가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의 다수 의원도 개헌을 찬성하고 있으므로 논의는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다만 "논의한다고 했지 동의라고 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임기 초라면 개헌이 가능했겠지만 이제 대선을 1년여 앞두고 제안한 것에 대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며 "대통령이 우병우 최순실 등 이슈에 대해 '블랙홀'을 만들려는 정략적인 부분도 숨어있지 않나 싶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략적 의도는) 대통령이 부인하면 그만이지 않나"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후 기자들과의 차담회에서도 "임기 초에는 개헌을 얘기하면 전부 블랙홀로 빠지니 안된다고 하시더니 이제 대통령 스스로가 국면전환용 블랙홀을 만든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중임제에 대해서도 특히 강조하시는 것을 보면, 당신의 중임 생각도 좀 생각하는 게 아닌가"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대통령이 늘 국회에 모든 책임을 전가하는 것도 위험하다. 개헌은 내각제·이원집정부제·분권형 등 디테일(세부사항)이 많아 합의가 안 될 소지가 많다"며 "나중에 대통령이 '개헌하라고 해도 못 하지 않느냐'고 말할 확률도 있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시정연설을 평가해달라는 말에는 "정치적으로 훌륭한 분"이라며 "이 때 개헌론을 제안하는 것을 보면 따라갈 수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대표가 개헌에 부정적 입장을 보이는데에는 "개헌 전에 선거제도 정비 등 미리 준비할 일이 있다는 얘기일 것"이라며 "제가 어제 통화를 하면서 다음 대통령이 87년 체제를 바꿔줄 필요가 있다는 설명을 했고, 안 전 대표도 수긍했다"고 전했다.

<임기내 개헌> 박지원 "개헌 논의 참가"…정략적 의도는 경계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