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 "지진 예산 2배 이상 확대"…지진종합대책 수립

송고시간2016-10-24 11:37

기상청, 조기경보시간 2017년까지 7~25초로 단축

<임기내 개헌> 개헌 발언하는 박 대통령
<임기내 개헌> 개헌 발언하는 박 대통령

<임기내 개헌> 개헌 발언하는 박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4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4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내년 지진 관련 예산을 올해보다 2배 이상 증액하고 선진국 수준의 '지진방재 종합대책'을 수립, 추진할 것이라고 밝혀 지진 대응능력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우선 지진 관측 인프라와 전달체계를 개선해 지진 조기경보시간을 현재 50초 이내에서 2017년 7∼25초로 단축하기로 했다.

규모 5.0 이상의 내륙지진 조기경보시간을 2017년에는 15초 내외로, 2018년에는 10초가량으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2019년 이후에는 지진 조기경보 대상을 규모 3.5∼5.0의 지진으로도 확대하기로 했다.

진앙 위치 오차를 개선하고 경보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지진관측소를 6곳 신설해 연말까지 156곳으로 늘리기로 했다. 노후 지진관측장비 19대를 교체해 노후화율을 15%에서 11%로 크게 줄일 계획이다.

2017년에는 지진관측소 54곳을 새로 만들어 210곳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2018년에는 264곳으로 확충된다.

기상청은 올해 11월부터 국민안전처와는 별도로 긴급재난문자서비스를 국민에게 직접 발송하기로 했다.

예를 들면 문자서비스 내용을 '(기상청) 00월 00일 00시 00분, 경북 경주부근에서 규모 5.1 지진 발생(1보)'으로 해서 보낸다는 이야기다.

스마트폰 앱인 '지진정보알리미'의 전용서버·통신망·콘텐츠 등 성능을 크게 개선해 사용자 확대를 추진한다. 현재 사용자 1만명을 연말에는 10만명이상으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진 발생에 취약한 대구·경북지역에 지진연구센터 건립도 검토될 가능성이 높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새누리당 조원진(대구 달서구병) 의원이 14일 기상청 국정감사에서 "영남권이 한반도에서 가장 지진에 취약한 만큼 독립적인 지진연구센터와 같은 연구기관을 설립해 장기적인 지진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고, 고윤화 기상청장도 그 필요성에 공감하며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진해일 관측자료 공동활용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예측 시스템을 개발한다.

우선 11월에 연안방재관측시스템·국립해양조사원 조위계·을릉도 해일파고계 등 지진해일 관측자료를 통합한 운영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12월에는 전지구 지진해일 예측 시스템 성능을 개선하고 시험 운영에 들어간다. 해수면 변화 관측자료를 이용한 지진해일 검출 알고리즘을 적용한다.

chunj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310067500005

title : 원불교, 22일까지 종교행사 취소…"종교떠나 코로나 예방 동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