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기내 개헌> 이정현 "대표 취임후 일관되게 건의…정략 이용 안돼"

송고시간2016-10-24 11:33

"개헌 논의된다고 '대북 결재' 의혹 등 묻히지 않을 것"

개헌 견해 밝히는 이정현 대표
개헌 견해 밝히는 이정현 대표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24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개헌 관련 발언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배영경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24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예산안 시정연설을 통해 임기 내 개헌 추진을 공식화한 것과 관련, "개헌은 국가적 어젠다로,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 공감대"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지적한 뒤 "특정 정권이나 특정 정당, 특정 정치인 위주의 개헌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게 일관되게 밝혀온 제 입장"이라며 "전문가들과 국민의 의견을 받아 '제로그라운드(원점)'에서 시작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특히 "당 대표가 되고 나서 처음 청와대에서 대통령과 회동했을 때 잠깐 독대하면서 개헌에 대한 건의 말씀을 드렸다"면서 "그 뒤에도 여러 차례 개헌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었고, 저는 일관되게 개헌에 대해 건의했다"고 소개했다.

또 청와대와 당 지도부와의 '사전 교감'에 대해서도 "이심전심의 공감대 형성이 있을 것으로 본다"며 "오늘 시정연설 전에 주요 당직자들에게는 미리 말씀을 드렸다"고 설명했다.

최근 청와대가 '지금은 개헌 얘기를 할 때가 아니다'라고 정치권의 개헌론에 제동을 건 데 대해서는 "시정연설은 하루아침에 쓰는 게 아니다. 오래전부터 준비하고 있었다"면서 "사실 박 대통령은 대통령이 되기 전에도 한 번도 개헌에 대해 반대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대표는 최근 이른바 '비선실세 의혹' '송민순 회고록 파문' 등이 불거진 상황에서 박 대통령이 개헌을 공론화한 데 대해 "개헌은 정치적 문제가 아니라 국가적 문제"라면서 "정치적 사안과는 별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헌이 논의된다고 해서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의 '대북 사전허락' 의혹 등이 결코 묻히지 않을 것"이라며 "어느 누구를 막론하고 개헌을 정략적으로 이용하려는 정치인이나 정치집단이나 정치세력의 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임기내 개헌> 이정현 "대표 취임후 일관되게 건의…정략 이용 안돼"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