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원 첫 지진…남경필 "안전지대 아니다" '대비' 주문

송고시간2016-10-24 11:33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지진 관측이래 경기도 수원에서 처음으로 24일 오전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일본을 방문 중인 남경필 경기지사는 관련 부서에 차분한 대응과 면밀한 상황 주시를 주문했다.

수원서 규모 2.3 지진 발생
수원서 규모 2.3 지진 발생

경기도 재난안전본부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02분 1초 수원시 권선구 남쪽 2km 지역에서 규모 2.3의 지진이 발생했다.

재난안전본부는 "지진 관측 이래 수원에서 지진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본부는 이날 지진으로 아직 특별한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인근 화성과 용인, 안산 등에서 59건의 문의 및 신고 전화가 접수됐다고 덧붙였다.

일본 현지에서 지진 발생 사실을 보고받은 남 지사는 "한반도 어느 곳도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줬다"며 "도민의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차분하게 대응하고, 향후 추가 지진 발생에도 대비하라"고 담당 부서에 지시했다.

경기도는 지난 9월 경주 지진 발생 이후 지진 조기경보시스템 구축, 경기도형 안전키트 제작, 재난대응 매뉴얼 마련 등 지진 대응책 마련을 추진 중이다.

한편, 남 지사는 최근 잇따르는 한반도 지진에 대비해 23일 도쿄 '도쿄임해광역방재공원'을 방문, 관계자들에게 지진 대응 체계, 구호 장비 준비 현황 등을 돌아봤다.

남경필 지사, 일본 도쿄 임해광역방재공원 시찰
남경필 지사, 일본 도쿄 임해광역방재공원 시찰

(수원=연합뉴스) 남경필 경기지사는 지진대책 수립 등을 위해 23일 일본 도쿄 임해관역방재공원을 방문, 일본의 지진 대응 시스템 등을 돌아봤다. 2016.10.23(경기도 제공)

이번 방재공원 방문은 지진 대응 선진국인 일본의 시스템을 배우고 지진 등 도내 재난 발생 시 안전대책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임해광역방재공원은 일본 수도권 대규모 재해 발생 시 재해정보를 총괄하고 재해응급대책을 조정하는 '재해 대책본부'가 있는 곳이다.

k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