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기내 개헌> 민주당 "측근비리 돌파 정략적 논의 동의 못해"(종합)

송고시간2016-10-24 12:54

"2년前 반대 朴대통령, 진정성 없다…충분한 시간 갖고 차분히 대응"

"대통령, 개헌 주도·개헌 고리로 정치 개입 안 돼"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4일 박근혜 대통령이 이날 국회 시정연설에서 임기 내 개헌을 제의한 데 대해 "측근비리 돌파를 위한 정략적인 개헌 논의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순실씨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등 측근비리를 덮으려는 정략적이고 국면전환용 개헌 논의 제안이 아닌지 매우 의심스럽다"며 이같이 언급한 뒤 "민주당은 권력세력이 아닌 국민 중심의 개헌 논의를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차분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의 개헌 제의는 난데없다. 박 대통령은 2년 전 개헌 논의에 대해 '경제 블랙홀'이 될 것이라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며 "그런 점에서 오늘 180도 입장을 바꾼 개헌 논의 제안에 진정성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개헌을 주도하려고 해서는 안 되며, 대통령이 개헌을 고리로 해서 정치에 개입하려 해서도 안 된다"며 "박 대통령은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국정 운영에 전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개헌 논의 자체에 대해서는 많은 분이 필요하다고 하기 때문에 당 차원에서 논의를 모아 차분히 대응하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민주당이 개헌 논의에 참여할지 여부에 대해 "지금으로서는 딱히 정해진 입장은 없다"고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지금의 정치적 갈등은 대통령제 문제뿐 아니라 대통령 자신의 불통과 독선의 국정 운영에 원인이 있다는 점을 지적한다"고 했다.

이어 "가장 유감스러운 점은 시정연설에서 최순실 게이트와 우 수석 등 측근비리에 대해 한마디 언급도 없었다는 것으로, 검찰 수사에 대한 약속조차 없다"며 "개헌 논의 제안으로 이 모든 것을 덮고 가겠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박 대통령의 시정연설 전반에 대해서도 "경제위기나 국정 실패, 측근비리 등의 핵심을 빼놓은 알맹이 없는 연설로 일방통행식의 국정홍보로 가득 채워졌다"고 혹평했다.

<임기내 개헌> 민주당 "측근비리 돌파 정략적 논의 동의 못해"(종합) - 1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627186700017

title : SKT·LGU+ 5G 무제한요금 판매 연장…KT는 공시지원금 하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