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입장 정리해 밝히겠다"(종합)

송고시간2016-10-24 11:44

北 "의견문의·통보 없었다" 주장엔 "진지하게 생각할 것 아냐"

질문에 답하는 송민순 전 장관
질문에 답하는 송민순 전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4일 오전 총장으로 재직 중인 서울 삼청동 북한대학원대학교에서 기자들을 만나 자신의 회고록 논란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송 전 장관은 취재진이 회고록에 대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전날 반박 등에 대한 입장을 묻자 글로 자신의 입장을 정리해서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4일 참여정부의 2007년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경위 등을 담은 자신의 회고록 내용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입장을 정리해서 밝히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송 전 장관은 오전 총장으로 재직 중인 서울 삼청동 북한대학원대학교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한번 생각을 해 보고 내 생각을 이야기하겠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회고록에 대한 북한의 입장 표명,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전날 반박 등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몇 가지 (나의) 입장 정리를 하겠다. 이것(논란)이 오래 갈 수도 없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전 대표가 회고록에 '중대한 기억의 착오'가 있다고 표현한 것에 대해서는 "내가 기억으로 (기술) 하는 건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회고록을 계기로 '종북 공세'를 펴는 새누리당을 문 전 대표가 '색깔론'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서는 "내가 새누리당 이야기를 할 상황은 아니다"며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송 전 장관은 이어 약 1시간 뒤 학교 건물을 나서면서 "(문 대표가) 중대한 기억의 착오가 있다고 해서 내 생각을 정리해 놓은 것이 있다"며 입장을 정리한 글을 대학 관계자를 통해 배포하겠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북한의 반응에 대해서는 "거기(북한)서 나온 것에 대해 그렇게 진지하게 생각할 사항은 아닌 것 같다"며 "그것을 진지하게 생각하면, 내가 현직에 있을때도 올바른 판단을 내리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이 최근 펴낸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는 2007년 정부가 유엔 총회 북한인권 결의에 기권하기로 최종 결정하기에 앞서 북한의 의견을 물었고, 이 과정에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던 문 전 대표가 관여했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문 전 대표 측은 '사전 문의'가 아니라 기권을 결정한 상태에서 북한에 '사후 통보'한 것이라고 밝혔으며 문 전 대표가 2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회고록 내용을 반박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북한은 24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문답을 통해 "당시 남측은 우리 측에 그 무슨 '인권결의안'과 관련한 의견을 문의한 적도, 기권하겠다는 립장(입장)을 알려온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618125300007

title : 2부 정복한 '빛고을 왕' 펠리페, K리그1서도 '골 폭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