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자통신연구원, IEEE 증강현실 경연대회 우승

송고시간2016-10-24 10:45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증강현실 분야 권위 있는 국제기술경연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지난달 말 멕시코 메리다시에서 열린 'IEEE 증강현실 국제심포지엄 2016'에서 우승했다고 24일 밝혔다.

IEEE 증강현실 국제심포지엄 2016 우승자
IEEE 증강현실 국제심포지엄 2016 우승자

이 심포지엄은 국제전기전자기술자협회(IEEE)가 주최하는 증강현실 분야 최고의 국제학술대회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인텔, 퀄컴 등 세계적인 기업들이 후원한다.

최근 '포켓몬고' 열풍으로 주목받은 증강현실 기술은 실제 환경에 가상의 객체를 정합해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가상의 객체를 현실의 영상에 정확하게 정합시키기 위해 카메라의 위치와 방향 정보를 정확하게 계산하는 기술이 중요하다.

ETRI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개발 중인 '카메라 추적 기술'을 활용해 가상의 객체가 실물 뒤로 숨고 다시 보이도록 실사에 가깝게 재현, 독창성·안정성·속도 등 7개 항목에 대한 종합 평가에서 최고점을 받았다.

이번 대회에는 한양대 혼합현실연구실과 공동으로 팀을 꾸려 출전했다.

대회에 참석한 방준성 ETRI 선임연구원은 "가상객체가 현실세계 물체에 의해 가려질 수 있도록 다중 객체의 좌표계를 생성해 대회에서 주어진 '숨바꼭질'(Hide & Seek) 미션을 완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ETRI가 개발한 증강현실 카메라 추적 기술
ETRI가 개발한 증강현실 카메라 추적 기술

ETRI 이헌주 게임기술연구실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검증된 기술을 고도화해 모바일 증강현실 게임 등 증강현실 콘텐츠 서비스에 적용하고, 대전 사이언스 페스티벌 등 지역 문화축제에서도 시범 서비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IEEE는 매년 증강현실 분야 국제기술경연대회를 열어오고 있으며, 올해로 15회째 열린 이번 행사는 지난달 19∼22일 멕시코에서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150900053

title : 군공항 이전 사업비 부족분 국비 지원 길 열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