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진·GS 등 대기업 '장애인 고용 나 몰라라'

송고시간2016-10-24 12:00

장애인 고용 저조한 590곳 발표…국회·7개 교육청도 포함

(세종=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한진, GS그룹 등 일부 대기업의 장애인 고용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용노동부는 2015년 12월 기준으로 장애인 고용 실적이 현저히 낮은 국가·자치단체(8곳), 공공기관(11곳), 민간기업(571곳) 등 총 590곳의 명단을 12일 발표했다.

공표 대상은 장애인 공무원 고용률이 1.8% 미만이거나 장애인 근로자(비공무원) 고용률이 1.35% 미만인 국가·자치단체, 장애인 고용률이 1.8% 미만인 공공기관, 1.35% 미만인 민간기업이다.

고용부는 지난해 12월 조사를 토대로 장애인 고용 저조 기관 1천82곳을 선정한 후 이들에 공표 대상임을 알려 장애인 의무고용을 이행토록 지도했다.

그 결과 492개 기관이 장애인 신규 채용 등에 나섰으나, 최종 공표 대상에 포함된 590곳은 끝내 장애인 고용을 확대하지 않았다.

장애인 고용 저조 국가 및 자치단체 명단 공표 대상
장애인 고용 저조 국가 및 자치단체 명단 공표 대상

국가·자치단체에서는 국회와 서울시교육청 등 7개 교육청이 포함됐다. 공공기관에서는 서울대병원, 국방과학연구소 등 주로 의료·연구개발(R&D) 기능을 수행하는 '기타 공공기관'이 포함됐다.

민간기업에서는 1천인 이상 기업 124곳이 포함되는 등 대기업이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특히 사회적 책임 이행에 앞장서야 할 30대 그룹의 장애인 고용이 여전히 저조했다.

6개 그룹(삼성·롯데·한화·CJ·에쓰오일·동국제강)을 제외한 24개 그룹 계열사 53곳이 포함됐다. 한진(6곳)·GS(5곳) 순으로 포함된 계열사가 많았다. 31개 계열사는 2회 연속 포함됐다.

장애인식 개선 교육, 장애인 교원 양성 등에 있어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할 교육 관련 기관도 다수 포함됐다.

장애인을 한 명도 고용하지 않은 곳도 39곳이나 있었다. 공공부문에서는 서울시립교향악단, 중소기업연구원 등 2곳이 포함됐다. 민간기업에서는 프라다코리아, 스와로브스키코리아 등 37곳이 포함됐다.

지오다노, 엘브이엠에치코스메틱스, 에이에스엠엘코리아, 휴먼테크원 등 4곳은 현재 방식의 공표가 시작된 2008년부터 14회 연속 포함됐다.

특히 의류업체로서 상시근로자 수가 400명 이상인 지오다노는 지난해 단 한 명의 장애인도 고용하지 않았다.

장애인 고용 저조 공공기관 명단 공표 대상
장애인 고용 저조 공공기관 명단 공표 대상

반면에 계속 포함됐던 곳이 장애인 고용 노력으로 이번 공표에서는 제외된 우수사례도 있었다.

SK하이닉스는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으로, 지난번까지 9회 연속 포함됐던 대구교육청은 그동안 지속해서 장애인 교원을 채용해 이번 공표에서 제외됐다.

박성희 고용부 고령사회인력정책관은 "이번부터는 지방고용청 홈페이지에도 명단을 게시하는 등 공표의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라며 '내년부터 의무고용률이 상향되는 만큼 기업이 더 많은 장애인을 고용할 수 있도록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확대, 훈련 인프라 확충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 고용 저조 기관 명단은 고용노동부 홈페이지(www.moel.go.kr),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홈페이지(www.kead.or.kr), 관보 등에서 볼 수 있다.

장애인 고용 저조 30대 기업집단 명단 공표 대상
장애인 고용 저조 30대 기업집단 명단 공표 대상

장애인 고용 저조 30대 기업집단 명단 공표 대상
장애인 고용 저조 30대 기업집단 명단 공표 대상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105135600061

title : 채인석 화성시장, 위안부 수요집회 참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