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2시민청 두고 서울시-강남구 갈등 다시 점화

송고시간2016-10-24 10:33

서울시 "공사 적법, 재개하겠다"…강남구 "모든 대응조치 강구"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세텍(SETEC) 부지 제2시민청 건립을 두고 1년 넘게 이어진 서울시와 강남구의 갈등이 다시 커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23일 강남구 세텍 부지 SBA컨벤션센터를 제2시민청으로 활용하기 위한 공사가 적법하다는 결정이 나옴에 따라 공사를 재개한다고 보도자료를 했다. 강남구는 이에 맞서 24일 공사를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남구는 "지방자치를 부정하는 서울시 움직임에 행정소송과 공사중지 가처분 등 모든 행정 및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며 "서울시는 제2시민청 건립을 주민투표에 붙이라"고 주장했다.

강남구는 또 10일 공사 적법성을 인정하는 결정을 내린 서울시 행정심판위원회는 서울시에 소속돼 법적으로 서울시장이 위원장이고 서울시장이 임명한 위원들로 구성돼있다고 지적했다.

강남구는 2015년 11월 서울시 세텍일대 연계 복합개발방안 수립연구 용역결과를 들어 문제제기를 했다.

결과 보고서에는 세텍 건축물을 두고 '시설 노후화 및 가설건축물 위험성으로 전시기능 유지 한계'라고 적혀있다.

임시 가건물 내구연한이 초과했고 2013년 안전진단 C등급 판정을 받은 샌드위치 패널 가설건축물 구조라는 것이다. 또 건물 노후화로 재해상황 발생시 인명사고가 우려된다고 나와 있다.

이 보고서는 급증하는 전시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개발방안 수립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고 강남구는 전했다. 국제업무지구, 테헤란밸리 등과 업무클러스터를 형성해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는 것이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영동대로 세계화를 위해 영동대로 지하공간 통합개발과 함께 세텍부지 현대화 개발을 해야 하며 시민청 건립은 안 된다"며 "강남 이기주의 발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관련 내용이 11일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미 거론됐다고 말했다.

당시 박원순 시장이 "행정심판위원회는 어느 시도에도 다 설치돼있는 것으로, 시장과 관계없이 독립적으로 법조인들이 하고 있고 (의혹을) 들으면 위원들이 화낼 일이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기능 보강을 거쳐 건축물 안전등급이 B등급으로 상향됐으며 철골 구조물이어서 문제가 없다"며 "한시적으로 사용한 뒤 컨벤션 지구로 변화하면 그에 맞출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또 당시 용역 보고서는 2014년 가을 안전등급이 상향되기 전을 기준으로 작성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오늘 공사에 착수한다"며 "공사 규모를 45일 공정에 맞춰 최대한 축소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당초에는 7∼8년 사용할 계획이었고 공사 기간도 길었기 때문에 예산도 13억원에 달했지만 이제는 조금만 고쳐서 쓰려고 한다"며 "당초 개발 전까지 비는 공간을 활용한다는 차원이었는데, 2019년 말께 개발에 들어간다는 로드맵이 올해 봄에 나왔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강남구 서울무역전시장
서울시 강남구 서울무역전시장

<<연합뉴스TV 캡처>>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11108900051

title : 평생교육 부경보건고 성인반 집단 감염 고교생 손녀도 확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