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주댐 25일 준공…낙동강 수질개선·물 복지 증대

송고시간2016-10-24 11:00

(세종=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낙동강 수질개선 목적으로 진행해온 영주다목적댐 건설사업이 끝나 25일 준공식을 연다고 국토교통부가 24일 밝혔다.

영주댐은 낙동강 유역 수질개선을 위한 하천유지용수 확보와 최근 이상기후에 대비한 홍수피해 경감, 경북 북부지역의 안정적인 용수공급을 위해 2009년 착공했다.

높이 55.5m, 길이 400m의 복합댐으로 총사업비는 1조1천30억원이 투입됐다.

영주댐이 준공되면 연간 2억㎥의 맑은 물을 확보하고 이 중 1억8천㎥를 하천유지·환경개선 용수로 공급함으로써 낙동강 수질개선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 영주시, 상주시 등 경북 북부지역의 안정적인 용수공급을 위한 생·공용수 1천만㎥를 확보하고 7천500만㎥의 물로 집중호우로 인한 홍수피해를 예방할 수 있게 된다.

수력발전을 통해 연간 15.78GWh의 청정에너지를 생산하는 역할도 한다. 이는 4인 가구 기준으로 연간 3천288세대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영주댐은 모래가 많은 내성천 하천 특성을 고려해 댐 건설에 따른 모래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모래보존대책'을 국내 최초로 도입했다.

댐 내에 배사문을 설치해 저수지에 퇴적되는 모래를 하류로 방류하고 상류 13㎞ 지점에는 유사조절지를 설치해 상류에서 유입되는 모래를 모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영주댐 주변의 수려한 자연경관과 연계해 저수지 주변에 국내 최장(길이 51㎞) 순환도로를 개설하고 수변공간을 활용한 이주단지(3개소·66세대)를 조성해 수몰민 재정착을 지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물문화관, 오토캠핑장, 문화재체험단지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있어 주민 생활 수준을 높이고 새로운 관광 명소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영주댐 본댐(상류측)

영주댐 본댐(상류측)

영주댐 하류공원

영주댐 하류공원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322087800009

title : '디즈니랜드 경영방법 배우자' 사찰 수입감소에 '주지학원' 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