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민석 "최순실, 딸 고등학교 찾아가 돈봉투 두고와"

송고시간2016-10-24 10:44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24일 미르·K스포츠재단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로 꼽히는 최순실 씨에 대해 "과거 딸이 재학 중이던 고등학교에 찾아가 교장과 교사에게 거칠게 항의하고 돈 봉투와 쇼핑백을 두고 갔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나와 "이번에도 최씨가 지난봄 이화여대를 방문한 사실이 확인돼 묻힐 뻔했던 '이대 도가니' 사건이 알려지기 시작했는데, 고등학교 시절에도 유사한 사건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최씨의 딸이 고교시절 학교를 거의 오지 않자, 특기생을 관리하는 젊은 교사가 '왜 학교를 안오느냐. 나중에 큰일난다'고 혼냈던 것 같다"며 "그랬더니 최씨가 바로 학교를 찾아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씨가 교사와 교장에게 거칠게 항의를 했고, 있을 수 없는 그런 선을 넘었던 것 같다"며 "그리고 돈 봉투와 쇼핑백을 두고 갔다"고 말했다.

사회자가 "다 확인된 사실이냐"고 묻자 "사실로 확인을 했다"면서 "오늘 아마 언론에서 구체적인 확인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안 의원은 그러면서 "최씨가 귀국을 해야 한다. 두 모녀가 국민을 이길 수는 없을 것이고, 지구 어디든 우리 동포들이 이들을 찾아낼 것"이라며 "(수사에서) 최씨가 빠지면 꼬리만 자르는 격이지 않나. 자수해서 광명을 찾기 바란다"고 말했다.

안민석 "최순실, 딸 고등학교 찾아가 돈봉투 두고와"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21110028600091

title : <美실리콘밸리 한인IT종사자 네트워크 2천명 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