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직업인 절반 "인공지능·첨단기술로 내 직종 일자리 감소"

송고시간2016-10-24 12:00

고용정보원 조사…"금융업, 가장 타격 클 것"

직업인 절반 "인공지능·첨단기술로 내 직종 일자리 감소" - 1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으로 자신의 직업 내 일자리가 줄어들 것으로 생각하는 직업 종사자가 절반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고용정보원이 23개 직종별 재직자 총 1천6명을 설문 조사해 24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4.7%는 '인공지능과 첨단기술 때문에 자신이 종사하는 직업에서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고 답했다.

기술적 변화에도 일자리가 증가할 것이라고 답한 사람은 13.0%에 불과했다. 42.3%는 현상 유지를 예측했다.

4차 산업과 직종별 일자리 감소 전망
4차 산업과 직종별 일자리 감소 전망

기술적 요인으로 자신이 종사하는 직업에서 일자리가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 비율은 직종별로 달랐다.

금융·보험 관련직(81.8%), 화학 관련직(63.6%), 재료 관련직(61.4%) 등에서 기술적 요인으로 일자리가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이 전체 평균(44.7%)보다 훨씬 높았다.

금융권 종사자의 일자리 감소 예상이 큰 이유는 현재 금융권에서 활약하는 인공지능 로봇 어드바이저와 핀테크, 인터넷 전문은행 등 영향으로 추정된다.

업무가 자동화할 가능성이 큰 재료 관련직(용접원, 도장기 조작원 등)과 화학 관련직(화학제품생산기 조작원 등) 종사자들도 기술적 요인 때문에 일자리가 감소하리라 예측하는 비중이 높았다.

사회복지 및 종교 관련직(사회복지사, 보육교사, 성직자 등)은 4차 산업혁명으로 일자리가 감소할 것으로 예측하는 응답자가 13.6%로 가장 적었다.

직업인 절반 "인공지능·첨단기술로 내 직종 일자리 감소" - 2

현재 수행 업무가 4차 산업혁명으로 대체되는 정도
현재 수행 업무가 4차 산업혁명으로 대체되는 정도

전체 응답자의 53.4%는 기술적 변화 요인(전산화·자동화·인공지능 등)으로 '현재 업무의 4분의1 정도가 대체될 수 있다'고 답했다.

'대체 불가능하다'는 응답자는 20.0%, '업무의 절반 이상이 대체 가능하다'는 응답자는 26.7%를 차지했다.

사회복지 및 종교 관련직은 기술적 요인에 의해 현재 수행하는 업무를 대체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답한 사람이 59.0%에 달했다. 반면에 금융·보험 관련직은 대체 불가능하다는 응답이 0%였다.

'기술적 변화에 대해 준비가 돼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완벽히 준비가 돼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1.1%, '준비가 돼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14.3%에 불과했다.

대부분은 '준비가 돼 있지 않다'(44.9%), '약간의 준비만 돼 있다'(35.0%) 등 응답을 했다.

고용정보원 김한준 연구위원은 "다수의 직업 종사자들은 4차 산업혁명 때문에 일자리가 감소할 것이며 수행하는 업무의 일부가 대체될 수 있다고 인식하고 있다"며 "민관 모두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직업훈련, 전직 지원 등 선도적인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의 상세한 내용은 고용정보원 홈페이지(www.keis.or.kr)에서 볼 수 있다.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준비 정도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준비 정도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RPR20161213001600353

title : 구리시, '제14회 구리전국경서도민요 경창대회'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