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필리핀서 4월 한인부부 실종…소재 파악중"

송고시간2016-10-24 09:42

"출항 이후 연락 끊겨"

외교부가 2015년 11월 26일 여행금지 지역으로 지정한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검은 부분)의 잠보앙가 및 주변 도서(술루 군도, 바실란, 타위타위 군도) 지도 [외교부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외교부가 2015년 11월 26일 여행금지 지역으로 지정한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검은 부분)의 잠보앙가 및 주변 도서(술루 군도, 바실란, 타위타위 군도) 지도 [외교부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지난 4월 필리핀에서 한인 부부가 출항한 이후 실종돼 정부가 소재를 파악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24일 "지난 4월23일 오전 8시경(현지시각) 필리핀 민다나오에 1년 정도 체류중인 A모씨 부부가 민다나오 부근 사말 섬 항구에서 출항한 뒤 연락이 끊긴 상황"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어 "사건 인지 직후 주필리핀대사관을 통해 주재국 경찰청과 해양경찰청에 해상 및 육상 수색을 요청해 소재를 지속 파악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필리핀 민다나오 일부 지역은 여행경보 단계 가운데 '흑색경보'(여행금지)가 내려진 상태다.

필리핀에서 살해된 한국인은 2012년 6명에서 2013년 12명으로 급증했으며 2014년 10명, 2015년 11명, 올해는 최근까지 6명이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