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라크군, 모술 9㎞ 앞까지 진격…IS는 서부서 교란 작전

송고시간2016-10-24 09:30


이라크군, 모술 9㎞ 앞까지 진격…IS는 서부서 교란 작전

이라크군, 모술 9㎞ 앞까지 진격
이라크군, 모술 9㎞ 앞까지 진격

(모술<이라크> AFP=연합뉴스) 이라크 정부군이 23일(현지시간) 이라크 제2도시 모술 남쪽 마을인 알쿠와인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로부터 탈환한 후 국기를 흔들고 있다. 이날 이라크 정부군과 쿠르드 군은 모술 탈환 작전을 개시한 지 1주일만에 인근 9㎞까지 진격했다.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이라크 정부군과 쿠르드 군이 모술 탈환 작전을 개시한 지 1주일만에 인근 9㎞까지 진격했다. 수세에 몰린 '이슬람국가'(IS)는 서부 안바르주에서 공격을 개시하며 정부군의 전력을 분산시키고 있다.

23일(현지시간) AP 통신과 영국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쿠르드군은 이날 모술 북부 바쉬카를 완전히 포위했으며, 주요 고속도로 구간을 장악했다고 밝혔다.

스티븐 타운센드 미군 사령관도 이날 바쉬카에서 "상당한 성공"이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모든 IS 조직원들이 사살됐는지, 모든 폭탄이 제거됐는지는 아직 보고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기자들의 진입도 아직 허가되지 않았다.

이날 바쉬카 공격에는 터키군이 처음 참여했다. 이라크 정부는 터키에 철군을 요구하고 있지만, 터키 총리는 이날 참전이 쿠르드군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터키군 500명은 인근 바쉬카 기지에서 쿠르드군과 수니파 부족의 훈련을 지원하고 있다.

이라크 정부군과 쿠르드 군은 IS가 장악한 이라크 제2의 도시 모술 탈환을 위해 북쪽과 동쪽, 남쪽에서 포위망을 좁혀가고 있다.

바르텔라의 교회 내부 [AP=연합뉴스]
바르텔라의 교회 내부 [AP=연합뉴스]

이 과정에서 정부군이 탈환한 모술 동부 바르텔라에서는 2년 만에 교회 종소리가 울려 퍼지기도 했다.

기독교 마을인 이곳은 2014년 8월 IS가 장악한 이후 비어있었다. 이라크 대테러부대에 합류한 니네베 평원의 기독교 민병대원들은 지난 21일 여전히 총소리와 연기가 가득한 가운데서도 교회의 종을 울리고 기도를 했다.

IS는 모술 작전을 교란시키기 위해 서부 안바르 주 루트바에서 자동차를 이용한 자살 폭탄 등으로 공격을 개시했다.

루트바는 2014년 IS의 손에 넘어갔다가 지난 5월 정부군이 탈환한 곳이다.

라흐야 라술 이라크군 대변인은 IS가 정부 건물을 장악한 것은 아니라며 상황을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IS 조직원이 사망했지만 정확한 숫자는 밝히지 않았다. 민간인이나 이라크군 피해 여부에 대해서도 언급을 거부했다.

앞서 IS 선전 매체인 라마크 통신은 IS가 여러 방향에서 루트바로 진격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사령관도 루트바에서 IS의 복합적인 공격이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하면서 이라크군이 모술로 진격함에 따라 주의를 돌리기 위한 공격이 더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9035100530

title : 경기 고양 반석교회 누적 확진자 24명…교회 집단감염 지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