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진석, 北 '宋회고록 부인'에 "문재인 구하기에 급급"

송고시간2016-10-24 09:05

"文, 기억 안 난다는 찌질한 거짓말 말고 진상 밝혀야"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24일 북한이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파문'과 관련해 첫 반응을 내놓은 데 대해 "북한은 문재인 구하기에 급급한 듯하다"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이 방금 2007년 11월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안과 관련해 '남측이 의견을 문의한 적도 기권 입장을 알려온 적도 없다'고 주장했는데, 북한의 이런 주장을 어떻게 이해할 수 있겠느냐"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특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측도 어떤 식으로든 북한과 접촉한 것은 인정하는 상황이 아니냐"며 "북한의 주장이 거짓이라는 뜻"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왜 당시 싱가포르에서 전달했다는 쪽지 내용을 밝히지 않는 것이냐"며 "가장 중요한 것은 객관적인 사실관계와 합리적인 증거로, '송민순 회고록'과 미국 대사관 외교전문, 당시 보도 등 모든 증거가 문 전 대표를 향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지난 20일 새누리당을 '찌질한 정당'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던 문 전 대표를 겨냥, "기억나지 않는다는 그런 찌질한 거짓말을 하지 마시고 국민 앞에 철저하게 진상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진석, 北 '宋회고록 부인'에 "문재인 구하기에 급급"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629128800062

title : "춘천시 부시장 인사는 시가 하는 것"…강원도 발표에 유감 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