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宋회고록' 논란에 '진실게임' 비껴가며 여권 비난 집중

조평통 앞세워 정쟁 개입…"의견문의도 기권통보도 없었다"
'남남갈등' 유도 목적 분석…朴대통령 방북행적 언급도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 회고록 펴내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노무현 정부에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외교통상부 장관 등을 지낸 송민순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이 최근 발간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비핵화와 통일외교의 현장(창비, 559쪽)'. 2016.10.11
jhcho@yna.co.kr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 회고록 펴내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노무현 정부에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외교통상부 장관 등을 지낸 송민순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이 최근 발간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비핵화와 통일외교의 현장(창비, 559쪽)'. 2016.10.11
jhch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이 2007년 한국의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경위를 둘러싼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대해 열흘 만에 내놓은 첫 반응은 국내 정치쟁점에 개입해 자신들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활용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아울러 회고록 논란을 소재로 활용해 '남남갈등'을 증폭시키려는 속셈도 깔려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2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된 이 매체 기자와의 문답에서 "(2007년) 당시 남측은 우리 측에 그 무슨 '인권결의안'과 관련한 의견을 문의한 적도, 기권하겠다는 립장(입장)을 알려온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입 굳게 다물고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창호 경감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자리를 나서고 있다. 2016.10.21
kjhpress@yna.co.kr
문재인, 입 굳게 다물고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창호 경감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자리를 나서고 있다. 2016.10.21
kjhpress@yna.co.kr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회고록에서 주장한 '사전 문의'도,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측이 반박하는 '사후 통보'도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한국 내 회고록 논란이 송 전 장관과 문 전 대표측의 진실 공방으로 흐르는 상황에서 쟁점에는 개입하되 야권 중 어느 한 쪽 편을 드는 것은 피해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회고록을 둘러싼 우리의 정쟁에 북한이 끼어든 모양새"라면서 "(기권을) 알려줬든, 문의했든 공식적으로 한 것은 없다는 메시지가 담긴 것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대신 북한은 참여정부가 '북한과 내통'했다고 비판하고 있는 여권에 비난의 화살을 돌리며 여야 간의 전선을 긋는 데 집중했다.

"책 읽어보세요"
"책 읽어보세요"(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북한대학원 대학교로 출근하던 중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답변하고 있다. 2016.10.17
chc@yna.co.kr

조평통 대변인은 회고록 논란이 '종북 모략소동'이라며 "이번 소동을 통하여 새누리당을 비롯한 보수세력은 민족공동의 전취물인 북남선언들을 부정하는 반통일집단으로서의 추악한 정체를 다시금 여실히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나아가 박근혜 대통령이 2002년 평양을 방문했을 당시를 거론하면서 "눈물까지 흘리며 민족의 번영과 통일에 이바지하겠다고 머리를 조아리면서 거듭 다짐하였던 박근혜의 행동은 그보다 더한 '종북'이고 '국기문란'"이라고도 주장했다.

북한이 최근 박근혜 대통령의 2002년 방북 당시 행적을 잇따라 거론함에 따라 '회고록 공방'을 이용해 이 문제를 쟁점화하려는 게 아니냐는 해석도 일각에서 나온다.

북한은 이번 논란이 2012년 대선 국면에서 불거진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 내용 공개 논란을 방불케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북한은 2013년 국가정보원의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 공개 당시에도 "우리의 최고 존엄에 대한 우롱이고 대화 상대방에 대한 엄중한 도발"이라며 목소리를 낸 바 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4 08: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