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년 10월 한국서 열리는 PGA 투어 총상금은 105억원(종합)

송고시간2016-10-24 11:28

CJ그룹·PGA 투어 10년간 개최 협약…상위 78명 출전하는 특급대회

국내 선수 10명 이상 출전 협의중

PGA 투어 정규대회 타이틀 스폰서로 나서는 CJ그룹
PGA 투어 정규대회 타이틀 스폰서로 나서는 CJ그룹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내년 10월 한국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대회 'CJ컵@나인브릿지'의 총상금이 925만 달러(약 105억5천만원)으로 결정됐다.

이 대회 타이틀 스폰서로 나선 CJ그룹과 PGA 투어는 24일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협약식을 갖고 총상금과 대회 개최 일정을 발표했다.

한국에서는 처음 PGA 투어 정규대회인 CJ컵은 내년 10월 19일부터 22일 열리는 첫 대회를 시작으로 10년 간 열린다.

이날 협약식에는 제이 모나한 PGA 투어 부총재와 손경식 CJ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

대회 장소는 CJ그룹과 PGA 투어가 조율 중인데, 경기도 여주의 해슬리 나인브릿지 또는 제주 서귀포시의 나인브릿지 골프장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PGA 투어가 아시아 지역 순회하는 '아시안 스윙' 대회로 개최하는 이 대회는 톱랭커 78명이 출전, 컷 탈락 없이 나흘간 열리는 대회로 총상금 925만 달러를 내걸었다.

우승자에게는 페덱스컵 포인트 500점, 2년간 PGA 투어 출전권을 준다.

지난 23일 말레이시아에서 끝난 아시안 스윙 CIMB 클래식(78명 출전)의 총상금이 700만 달러인 점을 감안할 때 CJ컵은 특급대회 수준이다.

모나한 PGA 투어 부총재는 "최경주와 김시우 등 한국 선수들은 PGA 투어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다"며 "이번 대회 개최로 '아시안 스윙'이 완성돼 전 세계 10억 가구에 중계되는 엄청난 홍보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에서 뛰는 국내 선수가 이 대회에 몇 명이나 출전할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대회 관계자는 "한국 출전 선수가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10명 이상 출전할 수 있도록 PGA 투어와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c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06146400004

title : "둘이 같이 휴가 갔대요"…거짓말한 공무원에 벌금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