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네수엘라 야권 "대통령 국민소환투표 연기 결정은 쿠데타"

송고시간2016-10-24 06:08

친정부 지지자들 의회 난입해 항의 시위 벌여 정회되기도


친정부 지지자들 의회 난입해 항의 시위 벌여 정회되기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우파 야권이 장악한 베네수엘라 의회가 선거관리위원회의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에 대한 국민소환 투표 실시 절차 연기를 쿠데타로 규정하며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23일(현지시간) 엘 나시오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의회는 이날 특별회의를 열어 여당 의원들의 반대 속에 최근 선관위의 국민투표 실시 절차 연기를 헌정 질서와 존재를 무시한 마두로 행정부의 쿠데타라고 규정하고 국제적인 압력과 대규모 시위로 대응하는 것을 맹세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야권은 또 마두로 대통령을 민주주의를 위반한 혐의로 법정에 세우겠다고 공언했다.

훌리오 보르헤스 야권연대 민주연합회의(MUD) 의장은 특별회의에서 "결의안은 민주주의와 인권, 국가의 미래를 파괴하는 등 헌법 유린에 책임이 있는 마두로 대통령에 대한 정치적이며 법적인 재판을 추진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엑토르 로드리게스 여당 의원은 "우스꽝스러운 짓을 그만 중단하라"며"야권은 파라과이, 온두라스, 브라질에서처럼 쿠데타를 일으키는 것을 원하지만 우리나라는 이들 국가가 아니다"고 반박했다.

앞서 선관위는 국민소환투표 1차 서명을 집계하는 과정에서 속임수가 발견된 5개 주(州)의 서명운동 결과를 무효로 판단한 법원 결정을 근거로 오는 26∼28일로 예정됐던 국민소환투표 청원 본서명 수집절차를 연기한다고 20일 발표한 바 있다.

이번 결의안 통과는 정부와 대법원이 마두로 행정부를 무력화시키려는 의회의 각종 조치와 입법활동에 제동을 걸어온 터라 실효성이 크지 않으리라고 전망된다.

특별회의는 100여 명의 정부 측 지지자들이 의사당에 난입하면서 45분간 정회되기도 했다.

사회당 깃발을 든 이들은 "정부 관리들이 몰아내기 전에 의회는 몰락할 것이다"라고 외치며 야당 의원들과 격렬하게 언쟁하며 몸싸움을 벌였다.

야권은 정부 지지자들의 난입 과정에 일부가 다쳤으며 절도 보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베네수엘라 야당 의원들과 언쟁하는 친정부 지지자들 [AP=연합뉴스]
베네수엘라 야당 의원들과 언쟁하는 친정부 지지자들 [AP=연합뉴스]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