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업기술평가관리원 "ATC사업으로 세계 1위 품목 28개"

송고시간2016-10-23 11:01

"사업화 성공률 81.5%……과제당 7.5명 고용 창출 효과"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진행한 '우수기술연구센터'(ATC) 사업을 통해 세계 점유율 1위 품목 28개를 확보했다고 23일 밝혔다.

ACT 사업은 기술 잠재력을 보유한 기업부설 연구소를 선정해 최대 5년간 매년 5억원 이내의 기술개발자금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2003년부터 올해까지 모두 434개 기업이 ATC 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6천87억원을 받았다. 이 가운데 중소기업이 91%를 차지한다.

사업은 100% 자유공모제로 진행됐으며 기업의 민간 부담금을 다른 연구개발(R&D)보다 높게 책정했다.

그 결과 사업화 성공률 81.5%를 기록했으며 기업의 R&D 집중도가 독일의 히든챔피언 기업 수준인 5.9%로 올라갔다.

ACT 지정 기업 중 산업부가 선정하는 세계 일류상품 생산기업에는 80개 사가 이름을 올렸고, 28개 품목은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구체적인 사례로는 ㈜인텔리안테크놀로지스는 선박용, 철도용, 이동형 위성 통신 안테나 시스템에 대한 연구를 진행해 원천기술 5건을 보유했고 매출이 300% 성장했다.

㈜비나텍은 활성탄과 망간 산화물 블렌딩을 통한 복합양극재 관련 원천 특허기술을 확보해 하이브리드 고용량 커패시터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이외에도 ATC 사업을 통해 기업부설 연구소의 역량이 강화하면서 24개 중소기업이 중견기업으로 성장했고, 산업부 R&D 사업 평균의 2배 수준인 과제당 7.5명의 고용 창출 효과를 냈다.

산업기술평가관리원은 "R&D에 대한 최고경영자(CEO)의 인식이 개선되면서 인력과 기술적 성과가 올라가는 부가적 효과도 발생했다"고 말했다.

ACT 사업 연도별 신규과제 지원 수
ACT 사업 연도별 신규과제 지원 수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제공]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