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警, 백남기씨 부검영장 집행 전격 시도했다 유족 반대로 철수(종합)

투쟁본부, 스크럼·바리케이드로 진입 막아…野 의원들 중재
종로경찰서장 "유족 반대의사 존중해 오늘은 집행 않고 철수"
경찰과 대치중인 백남기 투쟁본부
경찰과 대치중인 백남기 투쟁본부경찰과 대치중인 백남기 투쟁본부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경찰이 故 백남기 농민의 시신 부검영장 집행에 나선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이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이날 홍완선 종로경찰서장은 "유족측 반대 의사를 존중해 오늘은 철수하가로 했다"고 밝혔다.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박경준 설승은 기자 = 경찰이 23일 오전 고(故) 백남기(69) 농민의 시신 부검영장 집행을 시도했으나 유족 측 반대로 하지못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 30분께 백남기 투쟁본부 측에 부검영장(압수수색 검증영장) 집행 방침을 통보했다. 이어 오전 10시께 홍완선 종로경찰서장이 형사들을 대동하고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영장 집행을 시도했다.

현장에는 투쟁본부 측 수백 명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박주민·정재호 의원, 정의당 윤소하 의원이 모여 경찰 진입을 입구에서 부터 막았다.

투쟁본부 측은 스크럼을 짜고 몸에 쇠사슬을 이어 묶은 채 강하게 영장 집행 시도를 막았다. 영안실로 가는 길목에는 장례식장 내부 집기를 쌓아 바리케이드를 설치했다.

투쟁본부 측 반발이 거세자 경찰은 일단 진입을 중단했고, 현장에 있던 야당 의원들이 양측 간 협의를 위해 중재에 나섰다.

결국, 경찰은 내부 논의를 거쳐 "유족이 직접 만나 부검 반대 의사를 밝히면 오늘은 영장을 집행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변호인을 통해 유족 측에 전달했다.

백남기 부검 영장집행 나선 경찰
백남기 부검 영장집행 나선 경찰(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종로서장 홍완선 종로경찰서장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 마련된 백남기 농민의 빈소에 부검영장 강제집행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2016.10.23
mjkang@yna.co.kr

유족은 부검에 반대하며, 경찰과 접촉도 원치 않는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백남기씨 딸 도라지씨는 "자꾸 가족을 만나고 싶다고 하는데, 아버지를 돌아가시게 하고 장례를 못 치르게 하는 경찰을 만나고 싶겠나"라며 "부검영장을 강제집행하려는 꼼수로 절대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백씨는 "우리가 선임한 법률대리인을 만나는 것이나 우리 가족을 만나는 것이나 똑같다"며 "더는 가족을 괴롭히지 말라"고 말했다.

경찰은 유족 뜻을 받아들여 이날은 영장 집행을 중단하고 철수했다.

홍완선 종로서장은 철수 전 기자들에게 "유족을 만나 충분히 협의하고자 했다"며 "오늘 만나지 않겠다는 의사를 직접 만나 설명하지는 않았지만, 언론을 통해 명시적으로 반대 입장을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홍 서장은 24일 다시 영장 집행이나 협의를 시도할지를 묻자 "아직 (영장 집행 시한까지) 이틀 남았는데 그 부분은 다시 검토하겠다"고 원론적으로 답했다.

경찰은 이날 장례식장 주변에 경비병력 800명을 배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다.

警, 백남기씨 부검영장 집행 전격 시도했다 유족 반대로 철수(종합) - 3

백씨는 작년 11월 14일 1차 '민중총궐기' 집회에 참가했다가 경찰 물대포에 맞아 쓰러져 사경을 헤매다 올 9월 25일 서울대병원에서 숨졌다.

이날은 백씨가 사망한 지 29일째이며, 경찰이 9월 28일 발부받은 부검영장 집행 시한(10월 25일) 이틀 전이다.

경찰은 백씨가 숨지자 검찰을 통해 부검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부검 필요성과 상당성(타당성)이 부족하다며 기각했다. 결국, 재청구 끝에 유족과 부검 장소, 참여 인원 등을 협의한다는 조건이 붙은 영장을 발부받았다.

이후 경찰은 6차례에 걸쳐 유족과 투쟁본부에 부검 관련 협의를 요청했으나 유족과 투쟁본부는 "부검을 전제로 한 협의는 할 수 없다"며 거부해 왔다.

경찰이 영장 집행을 시도한 것은 법 집행기관으로서 영장 집행을 포기하면 안팎에서 '공권력이 무력화했다'는 비판을 받을 가능성을 우려한 결과로 해석된다.

그러나 투쟁본부와 유족 등 다수 인원이 장례식장을 지키는 상황에서 실제 물리력을 사용해 집행할 경우 대규모 충돌이 벌어져 자칫하면 불상사가 벌어질지 모른다는 판단에 이날 강제집행을 중단한 것으로 보인다.

대책위 관계자와 이야기하는 종로경찰서장
대책위 관계자와 이야기하는 종로경찰서장(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3일 오전 故 백남기 농민의 시신 부검영장을 집행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홍완선 종로경찰서장이 백남기 대책위 관계자와 대화를 하고 있다. 2016.10.23
superdoo82@yna.co.kr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3 13: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