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캠프 내부메모 "투표부정-선거조작 집중 부각하라"

"2008년 오바마의 노스캐롤라이나주 신승도 부정투표 때문"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막판 뒤집기 전략으로 '선거조작' 의혹을 확실하게 전면에 내세운 모양새다.

트럼프가 선거조작 주장과 더불어 패배 시 불복 가능성을 시사한 것과 별개로 캠프 내부에서도 선거조작 의혹 집중전파 계획을 마련해 시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美펜실베이니아주 존스타운 유세장의 도널드 트럼프
21일 美펜실베이니아주 존스타운 유세장의 도널드 트럼프[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의회전문지 더 힐은 22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트럼프캠프 내부 문건을 입수해 공개했다.

캠프는 '조작된 시스템에 대한 주요 공략 포인트'라는 제목이 달린 이 문건에서 지지자들에게 주요 경합 주(州)의 선거조작 및 투표사기 의혹을 집중적으로 부각시킬 것을 촉구했다.

캠프는 문건에서 구체적으로 "우리는 최근 펜실베이니아 주에서부터 콜로라도 주에 이르기까지 엄청난 투표부정을 목도했다. 불법 이민자들의 비합법적인 투표가 급증했다"고 말했다.

또 "2008년 대선 때 (민주당 후보) 버락 오바마가 노스캐롤라이나 주에서 신승을 거둘 수 있었던 것도 비(非)시민권자들의 (불법)투표 덕분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CBS 방송 계열의 덴버 지역 방송사 보도를 보면 이미 사망한 콜로라도 주민들도 여전히 투표하고 있다"면서 "사망한 2차 세계대전 참전용사가 2006년 경선에서 투표했고, 2009년에 죽은 한 여성도 2010∼2013년에 계속 투표권을 행사했다. 버지니아 주에도 죽은 사람들이 유권자로 등록돼 있다"고 언급했다.

캠프는 이와 함께 "2008년과 2010년 조사 당시 비시민권자의 14% 이상이 스스로 자신들이 유권자로 등록돼 있다고 답변했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이런 불법 이민자들이 선거 결과를 조작하고 있음을 널리 전파할 것을 요구했다.

트럼프는 앞서 지난 19일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 네바다대학에서 열린 제3차 TV토론에서 "부정직한 언론 기관이 유권자들에게 해를 끼치고 있고 등록이 불가능한 수백만 명이 유권자로 등록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대선 결과 승복 여부를 묻는 말에 "그때 가서 말하겠다"며 불복 가능성을 시사한 데 이어 다음날 오하이오 주 델라웨어 유세에서는 "나는 확실한 선거 결과만 수용할 것이다. 만약 결과가 의심스럽다고 느껴지면 나는 이의를 제기하고 법적으로 소송을 제기할 권리가 있다"며 소송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2 23: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