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경찰에 이영복 엘시티 시행사 회장 검거 협조요청

500억원대 비자금 조성 주도 혐의…소환 불응·잠적 중
이영복 해운대 엘시티 회장 지명수배 전단
이영복 해운대 엘시티 회장 지명수배 전단(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회삿돈 500여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검찰에 지명수배된 이영복(66) 해운대 엘시티 시행사 회장. 부산지검은 최근 엘시티 수사팀을 수사검사 8명으로 확대했다. 2016.10.25
osh9981@yna.co.kr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최고 101층 규모로 건립되는 해운대 엘시티(LCT)의 시행사 비리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소환에 불응하고 잠적한엘시티 시행사 최고위 인사인 이영복(66) 회장을 검거하는데 협조해달라는 공문을 경찰에 보냈다.

22일 부산지검에 따르면 엘시티 비리 사건을 수사하는 부산동부지청 형사3부는 최근 경찰청에 "이 회장을 검거하는데 협조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검찰은 지난 8월 10일 허위 용역과 회사자금을 빼돌리는 수법으로 50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사기·횡령 등)로 엘시티 시행사 자금담당 임원 박모(53)씨를 구속했다.

이 회장의 충복으로 알려진 박씨는 2006년부터 올해 초까지 해운대관광리조트 개발사업을 하면서 건축설계 등을 했다며 금융기관을 속이는 수법으로 PF(프로젝트 파이낸싱) 자금 320억원을 대출받고, 허위로 직원으로 근무한 것처럼 조작해 임금을 챙기는 방법으로 회사자금 200억원을 빼돌리는 등 50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엘시티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인 이 회장이 500억원대 비자금 조성을 사실상 주도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엘시티 시행사의 비자금 조성 혐의를 잡고, 올해 7월 21일 시행사 등지를 압수수색해 자금 흐름을 볼 수 있는 회계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어 시행사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하고 나서, 8월 초 이 회장에게 소환통보를 했지만, 이 회장은 소환에 불응한 채 잠적해 두 달 넘게 행방이 묘연하다.

검찰은 이 회장을 지명수배하고 자체 수사력으로 행방을 쫓았지만, 검거하지 못하자 수사 장기화 등을 걱정해 경찰에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

비자금 조성과 사용처 규명 등 검찰의 엘시티 수사의 키를 쥔 이 회장이 잠적하는 바람에 검찰 수사는 큰 진전이 없다.

이달 11일 열린 국회 법사위의 부산지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상당수 의원은 부산지검의 엘시티 비리 사건 수사가 지지부진한 점을 질타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라고 강하게 촉구했다.

엘시티는 해운대해수욕장 바로 앞 6만5천934㎡의 땅에 101층 랜드마크타워 1개 동(높이 411.6m)과 85층 주거 타워 2개 동(A동 높이 339.1m,B동 높이 333.1m)으로 건설된다.

주거타운은 모두 882가구 규모로, 전용면적 기준 144.25∼244.61㎡로 평균 분양가가 3.3㎡당 2천700만원이다. 특히 펜트하우스 2채는 3.3㎡당 7천200만원에 달해 분양당시 큰 화제가 됐다.

지난해 10월 착공했으며 2019년 11월 말 완공 예정이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2 23: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