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남기 유족 "부검 협의 거부"…청계천 추모대회 후 빈소 행진

성주·김천 주민들, 사드배치 반대 집회…전국보육자 노동자 대회도 열려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지난해 '민중총궐기' 시위에서 경찰 물대포에 맞고 중태에 빠졌다 사망한 고 백남기씨의 유족과 투쟁본부가 경찰의 6차 부검 협의 요구를 재차 거부하고 서울 도심에서 추모대회를 열었다.

백남기 투쟁본부는 22일 오후 입장문을 내 "'부검을 전제로 한 협의에는 응할 수 없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며 "사인이 명백하고 증거가 충분하므로 부검은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투쟁본부는 "제3의 사망원인으로 주장된 '빨간 우의 가격설'은 진실을 왜곡한 소설에 불과하다"며 "부상 유발 원인이 경찰의 물대포라는 점이 명확하므로 부검의 사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경찰은 부검 협의를 위해 대표자를 선정하고 협의 일시·장소를 통보해달라는 내용의 협의 요청 공문을 유족 측에 6차례 보냈다.

투쟁본부는 '유가족 동의 없이 부검은 불가하다'는 법원의 명령을 경찰이 준수하고 영장 집행 시도를 중단하라고 요구하며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천 광통교에서 '국가폭력 살인 정권 규탄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를 개최했다.

추모대회에는 900명(경찰 추산)이 참여한 가운데 집회 참가자들은 시신 부검을 반대하고 국가폭력 책임자에 대한 처벌을 촉구했다.

추모대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오후 5시 30분 광통교에서 종각, 종로4가, 원남동 4가를 지나 백씨의 시신이 있는 서울대병원 빈소로 행진했다. 이들은 빈소 앞에서 추모대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주말 도심에서 다른 집회들도 잇따랐다.

오후 2시 광통교에서는 김천·성주 주민과 원불교 등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를 반대하며 '사드 저지 범국민 평화 행동' 집회를 열었다.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성주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 비상대책위원회는 사드와 전쟁 준비로는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지적하며 사드배치를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전국공공운수노조도 이날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전국 보육자노동자 한마당'을 열어 맞춤형 보육제도를 폐지하고 국공립 어린이집을 확충하라고 촉구했다.

15일 오후 열린 백남기 투쟁본부가 개최한 범국민대회
15일 오후 열린 백남기 투쟁본부가 개최한 범국민대회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2 2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