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정현 "우병우 거취, 검찰 조사 끝나고 결정해야"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전국 민생탐방을 이어가고 있는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22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각종 의혹과 관련 "검찰 조사가 끝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문제가 드러나면 단호히 처리하겠다는 게 박근혜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닷새째 행선지로 충북 청주를 방문, 지역 핵심 당직자·당원 교육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 수석 관련 각종 의혹이 국민 정서와는 맞지 않아 대통령에게 교체를 건의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누가 의혹을 제기한다고 갈아치우면 어떻게 공직자들이 소신 있게 일할 수 있겠느냐. 또 다른 정권에서 이런 일이 반복된다면 어떤 대통령도 일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니 검찰 수사에서 문제가 드러나면 단호히 처벌하겠다는 게 대통령의 답변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어떤 것이 옳은지 그른지 각자가 판단할 문제이지만 대통령도 나름대로 고심이 있음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충북 지역 신세대 기업인과의 간담회에서 국회 개혁의 필요성을 피력하기도 했다.

그는 "국민을 위해 써야 할 국정감사 시간에 의혹과 설만 난무하고, 예산 심의와 결산도 제대로 되지 않는다"고 자평하면서, "국회 스스로에 맡기는 셀프개혁이 아닌 객관적·중립적 전문가로 구성된 국민위원회를 만들어 국회 활동 전반을 살피게 하는 게 내가 추가하는 국회 개혁 방안"이라고 소개했다.

이날 버스 민생투어에 앞서 가진 언론 인터뷰에서는 최근 충청권에서 논란이 되는 KTX세종역 건설 추진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SOC사업은 원칙이 중요한 데 힘 있는 정치인의 입김이나 특정 지역의 목소리가 높다고 정책 결정이 좌지우지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 충북도당위원장과 지역구 국회의원들과 함께 숙의하겠지만, 충북의 공동화를 가속하는 KTX세종역 건설은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서울∼세종고속도로 건설 문제와 관련해서도 "특정 지역만을 위한 SOC사업이 아니라 균형발전 차원에서 충북을 경유해 건설될 수 있도록 당 차원에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이 대표는 이날 청주에서 택시회사 노조원들과 만나 택시 카드수수료율 인하와 택시 임대제 도입 등에 대해 논의하는 한편 전통시장 격려 방문, 충북권 대학교 총학생회장단 간담회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2 19: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