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1회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폐막…세계 각국과 네트워크 구축

62개국 1만2천여명 대구서 물 이슈 논의…내년 경주서 아시아 국제물주간과 통합개최
지난 19일 대구 엑스코에서 '제1회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개막식이 열렸다. [대구시 제공=연합뉴스]
지난 19일 대구 엑스코에서 '제1회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개막식이 열렸다. [대구시 제공=연합뉴스]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세계 각국 물 전문가 등이 물 이슈 논의 등을 위해 머리를 맞댄 '제1회 대한민국 국제물주간'이 22일 막을 내렸다.

국토교통부·환경부·대구시·경북도·한국수자원공사가 공동주최한 행사는 지난 19일부터 나흘간 일정으로 대구 엑스코에서 진행했다.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워터 파트너십'이란 주제 아래 장관급 회의·포럼·물 산업 전시회 등 34개 프로그램을 마련했으며, 미국·일본 등 62개국 물 관련 전문가 등 1만2천300여명이 참여했다.

개막 당일 세계 물 분야 고위급 관계자 4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월드워터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에서는 지구촌이 당면한 물 문제 해결 방안 등을 논의했다.

또 12개 항목으로 구성한 물 리더 행동강령(Water Leader Action Commitment)을 채택했다.

이튿날 연 '월드워터 시티즈 포럼'에서는 물 산업·기술 육성 등을 위해 대구, 호찌민 등 세계 11개 도시가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약속했다.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등 참석자들이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제1회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행사에서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등 참석자들이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제1회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행사에서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행사기간 1층 물 산업 전시장에서는 국내 80개 기업·기관이 신기술과 제품을 선보였다.

참가 기업들은 114건의 게약상담을 진행해 해외에 143억원 상당 제품·기술을 판매하는 실적을 올렸다.

이밖에 국제 물 산업 콘퍼런스, 물 산업 클러스터 및 파트너십을 위한 리더스 포럼 등 다양한 학술·세미나와 물 기술·아이디어 경진대회인 월드워터 챌린지 등도 이어졌다.

물 산업을 새로운 먹거리로 육성하려는 개최지 대구시는 나흘 동안 활발한 물 비즈니스를 펼쳤다.

각국 참석자들에게 투자환경 등을 소개하고 대구 매력을 알리기 위해 계명대학교 한학촌, 83타워 등을 둘러보는 관광투어 등도 진행했다.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제1회 대한민국 국제물주간'에서 주요 내빈이 행사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대구시 제공=연합뉴스]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제1회 대한민국 국제물주간'에서 주요 내빈이 행사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대구시 제공=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은 "세계 여러 나라와 물 관련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계기가 됐다"며 "대구가 물 산업 선도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조성 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국제물주간은 지난해 열린 제7차 세계물포럼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대구의 '대한민국 물산업전'과 경북의 '낙동강 물주간'을 통합한 행사다.

2회 행사는 내년 9월 경주 화백컨벤션센터 일원에서 아시아 국제물주간과 통합해 개최할 예정이다.

su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2 18: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