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크라, 非우호적 인사 체포하려 벨라루스 여객기 강제 회항(종합)

"회항 안하면 전투기 출격" 협박…'체포 승객' 무혐의로 석방돼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와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 노선을 운항한 벨라루스 여객기가 우크라이나 보안기관의 위협적 요구로 목적지 인근에서 출발지로 회항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러시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21일 오후(현지시간) 키예프의 쥴라니 국제공항을 이륙해 민스크로 향하던 벨라루스 항공 벨아비아 소속 보잉 737-800기 기장에게 우크라 관제센터가 키예프 공항으로 즉각 회항하라는 긴급 연락을 보내왔다.

이륙 후 약 450km를 비행해 벨라루스 영공 진입 50km 정도를 앞둔 지점이었다. 여객기에는 136명의 승객과 6명의 승무원이 타고 있었다.

우크라이나 관제센터는 아무런 이유도 설명하지 않은 채 회항을 지시했으며 이에 따르지 않을 경우 전투기를 이륙시키겠다고 위협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장은 어쩔 수 없이 기수를 돌려 오후 3시 55분께 키예프 공항에 착륙했다. 착륙 후 우크라이나 보안당국 요원이 기내에 올라 아르메니아 국적 승객 1명을 연행해 갔다.

이후 여객기는 재급유를 받은 뒤 민스크로 돌아갔다. 연행됐던 승객도 이날 저녁 풀려나 다른 항공편으로 민스크를 거쳐 러시아 모스크바로 온 것으로 전해졌다.

연행됐던 승객은 2014년 초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났던 야권의 대규모 반정부 시위에 반대했던 인사로 파악됐다.

우크라이나에선 이 시위로 친러시아 성향의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 정권이 쫓겨나고 친서방 성향의 현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 정권이 들어섰다.

결국 우크라이나 보안 당국이 자국에 적대적인 성향의 외국 인사를 체포하기 위해 140여 명이 탄 여객기를 강제 회항시킨 것으로 드러난 것이다.

벨라루스 항공사 측은 우크라이나 측에 회항에 따른 손해배상을 청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벨라루스 정부도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벨라루스 외무부는 자국 주재 우크라이나 대리 대사를 초치해 항의 서한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서한에서 우크라이나 측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여객기 회항으로 발생한 모든 비용을 보상할 것을 요구했다.

외무부는 또 우크라이나 주재 자국 대사에게도 현지 외무부로 항의 서한을 보내라고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벨라루스 '벨아비아' 소속 보잉 여객기. [타스=연합뉴스]
벨라루스 '벨아비아' 소속 보잉 여객기.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2 21: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