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伊이슬람교도, 콜로세움 앞에서 단체기도…모스크 폐쇄 항의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로마의 상징물인 콜로세움 앞에 이슬람교도 수백 명이 모여 이탈리아 당국의 미인가 모스크 폐쇄에 항의하며 단체기도를 하는 보기 드문 광경이 펼쳐졌다.

이들은 21일(현지시간) 로마 시내 중심에 있는 콜로세움 인근에 모여 "신은 위대하다"는 구호를 함께 외치며 꿇어앉아 머리를 땅에 대는 이슬람식 기도를 해 지나가는 관광객의 시선을 붙잡았다.

이날 행사는 방글라데시 이슬람 공동체의 주도로 이뤄진 것으로 로마를 비롯해 이탈리아 곳곳에서 이슬람 예배당인 모스크가 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았다는 이유로 폐쇄되고 있는 상황에 항의하고, 시 정부에 해결책 마련을 촉구하기 위해 조직됐다.

로마 명물 콜로세움 앞에서 펼쳐진 이슬람교도들의 단체기도
로마 명물 콜로세움 앞에서 펼쳐진 이슬람교도들의 단체기도 (로마 AP=연합뉴스) 이슬람 신도들이 21일 이탈리아 로마 명물 콜로세움 앞에서 이탈리아 당국의 미인가 모스크의 폐쇄에 항의하기 위해 단체기도를 하고 있다.

로마의 알후다 모스크의 이맘(이슬람 지도자)인 벤 모하메드는 "우리의 유일한 목적은 예배를 드릴 장소를 확보할 권리를 얻는 것"이라며 "지난 몇 달 동안 이곳 로마에서만 5개의 예배당이 문을 닫는 등 모스크 강제 폐쇄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바티칸 근처의 바에서 바텐더로 일하고 있는 방글라데시 출신의 청년 자만 모하메드 이흐라힘은 "이슬람교도에게 악으로부터 자신을 정화하는 행위인 기도에 참여하는 것은 중요한 일"이라며 "따라서 우리에게 모스크는 극도로 중요한 장소인데, 이런 곳을 특별한 이유 없이 폐쇄하는 건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슬람교도의 단체기도에 대해 로마 경찰은 이들의 행위는 공공질서를 해치지 않고,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이뤄졌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반면, 반(反) 이민자 성향의 극우 정당인 북부리그(NL)는 이슬람교도의 이날 콜로세움 단체기도에 항의하는 문서를 내무부에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NL 소속 하원의원인 바르바라 살타마르티니는 "로마에만 100개가 넘는 미인가 이슬람 예배당이 있다"며 "이들은 대개 문화적인 장소임을 가장하지만 사실은 완전히 당국의 통제 밖에 있는 시설들이다. 내버려 둬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2 1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