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순실 전 남편 정윤회…강원 횡성의 아파트 비우고 잠적

1년 전 이사해 주변 교류 없이 혼자 조용히 지낸 것으로 알려져
주민 "동네 사람 같지 않게 멋쟁이…정 씨인 줄 몰랐다"
최순실 전 남편 정윤회 거주 아파트 '정적'
최순실 전 남편 정윤회 거주 아파트 '정적'(횡성=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 중심에 있는 최순실 씨의 전 남편인 정윤회 씨가 지내는 강원 횡성 아파트의 22일 오후 현관 모습. 정 씨는 전날 채널A 취재진과 만나 최 씨의 의혹과 관련해 "나하고는 전혀 관계가 없는 일이다"며 선을 그었으나 언론을 의식한 탓인지 이날 오전 일찍 집을 비운듯 현관문은 굳게 잠겨있었다. 2016.10.22
conanys@yna.co.kr

(횡성=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 중심에 있는 최순실 씨의 전 남편인 정윤회 씨가 지내는 강원 횡성의 아파트에는 22일 아무런 인기척없이 정적만이 감돌았다.

지난 21일 채널A 취재진과 만나 최 씨의 의혹과 관련해 "나하고는 전혀 관계가 없는 일이다"며 선을 그었으나 언론을 의식한 탓인지 이날 오전 일찍 집을 비운 듯 현관문은 굳게 잠겨있었다.

한적한 시골동네임에도 경계심을 늦추지 않은 듯 문 앞에 붙은 보안전문업체 스티커가 눈에 띄었다.

경비실 직원은 "오전 일찍 까지는 차가 있었는데 7∼8시쯤 집을 나선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씨는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실장을 지낸 인물이다.

지난 2014년 12월 청와대 '문고리 권력'과 정기적으로 만나면서 국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은 이른바 '정윤회 문건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도 했다.

이후 자취를 감춘 정 씨는 1년 전 강원 횡성으로 이사 왔다.

한적한 시골동네에 14층짜리 건물 두 동이 전부인 300세대에 조금 못 미치는 조그마한 아파트다.

낙엽이 바닥을 뒹구는 소리와 새들의 지저귐, 뒷산의 산짐승이 수풀을 헤치는 소리가 크게 들릴 정도로 고요한 이곳에서 정 씨는 주민들과 이렇다 할 교류도 없이 조용하게 지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수수한 캐주얼 복장으로 다녔으며, 현재는 안경도 쓰지 않고 살도 조금 오른 모습이라고 주민 등은 전했다.

경비실 직원은 "차가 종일 주차돼 있을 때도 있고, 없을 때도 있고 외출 시간이 일정하지는 않았다. 점잖고 수수한 차림으로 다니지만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느껴졌다"고 정 씨에 관해 설명했다.

이어 "인근 경비실 직원들, 청소하시는 분들과 모여서 '(정 씨가)예술인 같기도 하고, 찾아오는 사람들도 품위가 있다', '혹시 정윤회 씨 아니냐'며 한참 얘기하기도 했는데 정 씨가 맞았다"고 덧붙였다.

아파트 인근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한 상인은 "일주일에 한두 번 정도 왔는데 한 달 전부터는 뜸하다"고 고개를 갸웃했다.

이 상인은 "정 씨가 누군지는 알고 있었지만 서로 불편할까 봐 얘기하지 않았고, 정 씨도 수수한 차림으로 혼자 와서 말없이 조용히 먹고 갔다"고 떠올렸다.

주변 다른 상인들도 "인근 시내에서 몇 번 본적이 있지만, 얼굴이 알려진 분이다 보니 이야기를 나누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같은 아파트 주민 대다수도 정 씨에 대해서 모른다며 고개를 젓거나 "이 동네 사람 같지 않게 멋쟁이 같아서 눈여겨봤는데 정 씨인 줄은 몰랐다"고 입을 모았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2 16: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