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농구- 헤인즈 30점…오리온, KCC 꺾고 개막전 승리

득점 성공 후 기뻐하는 헤인즈(32번)와 바셋. [KBL제공=연합뉴스]
득점 성공 후 기뻐하는 헤인즈(32번)와 바셋. [KBL제공=연합뉴스]

(고양=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디펜딩 챔피언' 고양 오리온이 2016-2017시즌 정규리그 첫 경기를 기분 좋은 대승으로 장식했다.

오리온은 22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개막전 전주 KCC와 홈 경기에서 81-69로 이겼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KCC를 4승2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오른 오리온은 KCC와 '리턴 매치'에서 다시 한 번 승리를 따내며 2연패를 향한 힘찬 출발을 알렸다.

반면 KCC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 최종전까지 이어간 정규리그 12연승 행진이 새로운 시즌 첫 경기에서 끊겼다.

오리온 '외국인 듀오'의 활약이 빛났다.

한국에서 9번째 시즌을 맞는 베테랑 애런 헤인즈(35)와 한국 무대에 첫선을 보이는 오데리언 바셋(30)으로 외국인 선수 라인업을 구성한 오리온은 헤인즈가 30점, 11리바운드, 바셋이 18점, 7어시스트로 펄펄 날았다.

1쿼터 막판에 코트에 들어온 바셋이 2쿼터 팀 득점 22점의 절반에 가까운 10점을 혼자 넣으며 고양 홈 팬들에게 화끈한 신고식을 했다.

전반을 41-29로 넉넉히 앞선 오리온은 3쿼터에서도 한때 19점 차까지 점수 차를 벌리며 손쉬운 승리를 거두는 듯했다.

그러나 3쿼터 막판 KCC 김지후의 3점슛이 연달아 그물을 가르며 3쿼터가 끝났을 때는 61-50까지 점수 차가 좁혀졌다.

4쿼터 '해결사'는 헤인즈였다.

헤인즈는 4쿼터 첫 공격에서 2득점을 올려놓으며 KCC의 추격세를 차단했고 66-52에서는 연달아 4점을 기록해 70-52로 점수 차를 다시 벌렸다.

오리온은 헤인즈, 바셋 외에 국내 선수로는 이승현이 11점, 7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활약했다.

KCC는 리오 라이온스가 17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해냈으나 안드레 에밋이 13점에 그치면서 시즌 첫 경기를 그르쳤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2 15: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