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양상문 감독의 자책 "임정우를 계속 놔뒀더라면"

송고시간2016-10-22 13:11

양상문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상문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양상문 LG 트윈스 감독은 마무리 임정우 카드를 끝까지 밀어붙이지 못한 것을 자책했다.

양 감독은 2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NC 다이노스와 프로야구 플레이오프(5전 3승제) 2차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2-3 역전패로 끝난 1차전을 돌아보며 "(임)정우를 계속 놔뒀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LG는 전날 1차전에서 2-0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9회말 3실점 하며 뼈아픈 끝내기 역전패를 당했다.

믿었던 마무리 임정우가 아웃 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하고 연속 3안타를 얻어맞자 양 감독은 투수를 김지용으로 교체했다.

김지용 역시 달아오른 NC의 기세를 잠재우지 못하고 이호준에게 동점 적시타, 용덕한에게 끝내기 안타를 내줬다.

양 감독은 "정우가 지금까지 잘 해왔는데, 왜 바꿨을까 싶다"며 올 시즌 팀의 붙박이 마무리로 활약한 임정우에 대한 믿음을 일찍 거둔 것에 대해 자신을 스스로 꾸짖었다.

그는 "정우도, 지용이도 힘들 것"이라며 "젊어서 잘 못 느끼겠지만, 몸은 지쳐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특히 정우는 올해가 첫 풀타임 마무리다. 어려운 경기를 많이 치렀기 때문에 피로가 많이 쌓여있을 것"이라고 감쌌다.

양 감독의 말은 임정우와 김지용이 누적된 피로 탓에 한 번쯤은 무너질 때가 됐다는 뜻으로 들렸다.

양 감독은 "어제는 정우의 변화구가 맞아나갔다"며 "NC에서 변화구를 잘 대비한 것 같다"고 볼 배합에서 변화를 암시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