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르·K스포츠 의혹' 전경련·문체부 관계자 주말 소환 조사(종합)

오후 전경련·문체부 측 참고인 출석…재단 설립·모금 경위 확인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주말에도 재단 설립과 모금 과정 등을 확인하고자 관련 기관을 대상으로 참고인 조사를 이어갔다.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한웅재 부장검사)는 22일 오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직원들과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를 불러 조사했다.

전경련에서는 재단 관련 업무를 담당한 사회본부 측 인사가 출석했다. 한 관계자는 의혹과 관련된 취재진의 질문에는 별도의 답을 하지 않은 채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고만 말하고 조사실로 향했다.

두 재단은 800억원에 가까운 대기업 출연금을 순식간에 모은 점 등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고, 그 중심에 전경련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지난달 두 재단 의혹 관련 고발장을 제출하면서 전경련이 '원샷법' 관철, 세금 감면, 총수 사면 등 특혜를 노리고 거액을 모금했다며 허창수 회장과 이승철 부회장을 피고발인에 포함했다.

전경련은 두 재단을 놓고 논란이 커지자 문화·체육사업을 아우르는 문화체육재단의 신규 통합재단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검찰은 전경련 관계자를 상대로 대기업들의 거액 출연금 모금 과정과 경위 등을 확인하고, 청와대 등이 개입한 정황이 있는지 등도 캐물었다.

실무자급 조사가 끝나면 이승철 부회장 등 지휘·결재 라인에 있는 핵심 관계자 조사도 이어질 전망이다.

재단 설립 허가를 맡은 문체부 관계자 조사도 계속됐다.

'미르·K스포츠 의혹' 전경련 관계자 소환
'미르·K스포츠 의혹' 전경련 관계자 소환'미르·K스포츠 의혹' 전경련 관계자 소환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한 전경련 직원이 22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가고 있다.

검찰은 20∼21일 문체부 국장급 간부 3명을 불러 설립 허가 경위 등을 조사한 데 이어 이날은 과장급 관계자를 소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재단을 대상으로 문체부의 '초고속 법인 설립 허가', '창립총회 회의록 거짓 작성' 의혹 등이 제기된 상태다.

한편 검찰은 독일로 떠난 것으로 알려진 의혹의 핵심 인물 최순실씨를 대상으로 법무부 출입국관리 당국에 입국 시 통보 요청을 하는 등 주요 관련자들의 소재 파악에도 나섰다.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며 미르재단 특혜 의혹에 관여한 의심을 받는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도 외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 소재를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외에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과 최씨의 회사 더블루K 이사로 알려진 펜싱 선수 출신 고영태씨 등도 출국금지 조처된 것으로 알려졌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2 15: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