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도 산하기관 장애인 고용 '외면'…대부분 '0'

송고시간2016-10-20 11:37

총 1천145명중 장애인은 17명에 불과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 전북도 산하 공공기관 대부분이 여전히 장애인 의무고용 규정을 지키지 않고 있다.

20일 전북도와 도의회 정호윤 의원에 따르면 출연기관과 공기업 14곳 중 8곳은 단 한 명의 장애인도 고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인 고용률이 0%인 기관은 전북연구원,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 자동차융합기술원, 전라북도생물산업진흥원,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 전라북도국제교류센터, 전북문화관광재단, 전라북도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 등이다.

채용자료 살피는 장애인 [연합뉴스 보도자료]
채용자료 살피는 장애인 [연합뉴스 보도자료]

군산의료원은 정원 399명에 7명으로 1.8%, 남원의료원은 301명(계약직 3명 별도) 정원에 4명 고용으로 1.32%에 그쳤다.

그나마 전북도 인재육성재단만이 29명 정원에 장애인 2명으로 6.9%로 가장 높은 고용률을 보였다.

지방공기업의 장애인 의무고용률은 전체 정원의 3% 이상이다.

군산·남원의료원을 제외한 기관들의 직원 수는 기관당 최소 7명에서 80명에 달해 규정상으로는 1∼2명의 장애인을 고용해야 한다.

이처럼 이들 기관이 장애인을 채용하지 않는 것은 100인 미만의 사업장은 장애인 고용의무는 있지만, 부담금 납부의무가 면제되기 때문이다.

전북도청 전경 [연합뉴스 보도자료]
전북도청 전경 [연합뉴스 보도자료]

이 때문에 총 정원이 1천145명인 이들 14개 기관의 장애인 채용은 17명에 불과해 고용률은 1%를 웃돌았다.

전북도 관계자는 "장애인 의무고용 비율을 지키려고 해도 신규 채용계획이 없는 상태에서 기존 직원을 내보낼 수 없어 어려움이 있다"며 "해당 기관에 의무고용 실행을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호윤 전북도의회 의원은 "노동시장에 접근하는 데 한계가 있는 장애인의 고용은 국가나 지자체가 앞장서야 하지만 전북도 출연기관의 장애인 의무고용률은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며 철저한 지도감독을 주문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