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채은옥 "대마초·결혼으로 20년 공백…노래해 행복하다"

송고시간2016-10-18 17:26

내달 40주년 공연 기자회견…44년 지기 전영록 참석해 우정 과시

'채은옥 데뷔 40주년 콘서트 기자간담회'
'채은옥 데뷔 40주년 콘서트 기자간담회'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동자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40주년 기념 콘서트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김철한 아트인터내셔날 대표(왼쪽부터), 포크 가수 채은옥과 전영록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6.10.18
ksu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채은옥(61)은 1970년대 라이브 음악감상실에서 '여자 김정호'로 불렸다. 1973년부터 명동 오비스캐빈과 종로 쉘부르 등지에서 청바지와 통기타를 메고 허스키한 음색으로 노래하며 가창력으로 손꼽혔다.

그러나 1976년 데뷔곡 '빗물'로 공전의 히트를 한 뒤 40년 동안 넉 장의 앨범만 냈을 뿐이다. 이중 20여 년은 공백기로 대중과 동떨어진 삶을 살았다. 지금 세대에겐 영화 '수상한 그녀'에서 심은경이 부른 '빗물'의 원곡 가수로 더 알려졌다.

그가 데뷔곡을 낸 이래 40주년을 맞아 올해 8월 신곡 두 곡을 낸 뒤 다음 달 생애 첫 단독 공연을 개최한다.

채은옥은 18일 오후 3시 서울 용산구 동자아트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활발하게 활동하지 못한 배경을 들려줬다.

"'빗물' 이후 1970년대 대마초 파동으로 10년을 쉬었고 다시 활동해보려고 '지울 수 없는 얼굴'을 냈는데 잘 안됐어요. 그때 음악을 접어야겠다고 생각하면서 결혼을 했죠. 결혼하면서 10여 년을 다시 쉬었고 이후 노래를 다시 시작해 간간이 무대에 올랐어요."

그의 44년 지기인 가수 전영록은 이 자리에 함께해 "채은옥 씨 뉴스를 보고 선친이 '친구인데 넌 안 했느냐'며 매일 방을 뒤져보기도 했다"고 짓궂게 분위기를 띄웠다.

당초 채은옥은 신곡을 내면서 공연까지는 생각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콘서트를 할 생각이 없었는데 지금 소속사 김철한 대표가 자신감을 심어주고 일을 벌였다. 얼떨떨하다"고 웃었다.

또다시 용기를 내는 데 있어 '빗물'을 재조명해준 '수상한 그녀'도 작은 힘이 됐다고 했다.

쑥스러워하는 채은옥을 위해 지원군으로 나선 건 전영록이었다.

전영록, '오랜 친구 응원하러 왔어요'
전영록, '오랜 친구 응원하러 왔어요'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가수 전영록(오른쪽)이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동자아트홀에서 열린 '포크 가수 채은옥 데뷔 40주년 기념 콘서트'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6.10.18
ksujin@yna.co.kr

전영록은 "채은옥은 오비스캐빈에서 양희은, 서유석 씨 등과 함께 노래해 사실 데뷔 44년째"라며 "그때 팝과 포크, 블루스를 열창하는 채은옥을 만나 나와는 데뷔 동기이자 44년 친구 사이다. 너무 노래를 잘하고 목소리가 깊어 깜짝 놀랐다. 사람들이 '여자 김정호'를 만나러 간다고들 했다"고 소개했다.

그러자 채은옥은 "나도 이렇게 작은 애가 노래를 잘하나 싶었다"고 화답하며 "알고 보니 배우 황해, 가수 백설희 선배님의 아들이라고 해서 더 유심히 봤다. 내가 나이를 한 살 속여서 친구를 먹었다. 실제는 내가 한 살 더 적다. 그때 난 청바지에 운동화를 신고 남자 같았는데 음악을 하려면 여성스러우면 힘들 것 같았다"고 떠올렸다.

70년대 포크가수 채은옥 40주년 공연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사진]
70년대 포크가수 채은옥 40주년 공연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영록은 최근 자신이 작곡한 곡을 처음으로 친구에게 선물했다고도 했다.

채은옥은 "전영록이 40년 만에 곡을 준다는 건 친구로서 용서가 안 된다"며 "나도 치사해서 달란 말도 안 했는데 이번에 '곡 하나 줄 수 있어?'라고 물어 겨우 한 곡 받아냈다. 빨리 녹음하라고 자꾸 재촉한다"고 티격태격하면서도 끈끈한 우정을 보여줬다.

11월 2일 강남구 삼성동 백암아트홀에서 열릴 채은옥의 40주년 공연은 음악다방 형식으로 꾸며진다.

채은옥은 "신곡 '고마워요'와 '입술'을 비롯해 지금껏 발표한 넉 장의 앨범에서 숨겨진 곡을 다시 편곡해 총 20곡 정도를 들려준다"며 "내가 정말 아끼는 곡들을 많이 있어 이번에 그 곡들을 끄집어낸다"고 설명했다.

공연 게스트로는 가수 유익종과 블루스 기타리스트 김목경이 함께한다. 서울 공연을 마치면 내년부터 투어도 계획 중이라고 한다.

그간 무대에 미련이 없었다는 채은옥은 "이번에 복귀하면서 날 지지해주고 밀어주는 분들이 있다는 걸 실감했다"며 "사실 내가 혼자인지 알았다. 그런데 일을 진행하다 보니 주위에 사람들이 많았다는 걸 알면서 감사함을 느꼈다. 노래하고 있다는 게 행복했다"고 말했다.

기획사 아트인터내셔널의 김철한 대표는 "채은옥 씨가 노래만큼은 자신 있다며 건강이 허락하는 한 노래만 하겠다고 했다"며 "공연도 반응이 좋아 매진 직전이다. 중장년 문화를 살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