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국인 난투극 부터 마약·마작사범까지 800여명 검거

경찰, 100일간 외국인 강·폭력사범 등 803명 검거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경찰청은 올 7월4일부터 이달 11일까지 100일간 외국인 강·폭력사범 집중단속을 벌여 348건을 적발, 803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136명을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단속 유형별로는 강·폭력범죄가 232건(67%)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마약범죄 82건(24%), 성폭력범죄 18건(5%), 도박범죄 16건(4%) 순이었다.

강·폭력범죄는 국적이 같은 외국인을 상대로 한 범죄가 157건(68%)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술에 취해 상대방과 부딪히거나 말싸움하는 사소한 시비가 폭력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마약은 주로 항공기 수화물이나 국제우편으로 중국 또는 태국에서 밀반입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거래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필로폰(51건, 62%), 신종 합성마약 야바(25건, 30%) 등이 주로 투약됐다.

도박은 중국인들이 집에 모여 적은 판돈으로 마작을 하다 적발되는 사례가 많았다. 그러나 경찰은 도박자금과 관련한 고리대금업이나 불법 채권추심 등 2차 범죄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지속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다.

경찰은 불법체류 외국인이 범죄 피해를 보면 추방될까 두려워 신고를 꺼리는 점을 고려, '불법체류자 통보의무 면제제도'를 활용해 불법체류 외국인 15명이 피해자인 폭행과 강제추행 사건을 적발했다.

경찰 관계자는 "외국인 범죄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자 '외사 치안안전구역' 특별 치안활동을 계속 진행하면서 외국인 강·폭력범죄를 단속하고, 외국인 밀집지역 주민의 체감 안전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8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